뉴스
2016년 12월 14일 04시 30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14일 04시 30분 KST

'런닝맨' 강호동 합류X송지효-김종국 하차 확정..큰 변화 예고 [종합]

김종국과 송지효가 '런닝맨'에서 하차한다. 그리고 강호동이 유재석과 함께 '런닝맨'을 새롭게 이끌게 된다.

송지효 소속사 관계자는 14일 OSEN에 "'런닝맨'에서 하차하기로 결정했다"며 "앞으로는 배우 활동에 집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관계자에 따르면 아직 마지막 촬영은 진행되지 않았다고.

김종국 측 역시 '런닝맨'에서 하차하기로 결정하고 다음주 마지막 녹화를 진행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로써 '런닝맨'은 개리에 이어 송지효와 김종국까지 하차를 하며 대대적인 변화를 맞이하게 됐다.

그 중 가장 큰 변화는 강호동의 투입이다. 강호동 측 관계자는 이날 "'런닝맨' 출연 제의를 받고 고심한 끝에 출연을 하기로 최종 결정했다"고 밝혔다. 강호동의 첫 녹화는 1월 중 계획되어 있으며, 정확한 방송 날짜는 미정이다.

s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