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13일 12시 12분 KST

이제 한국의 부모들도 공부 열심히 해봤자 소용없다는 걸 깨닫고 있다

Everyone knows the right answear
gpointstudio via Getty Images
Everyone knows the right answear

자녀의 학업에 대한 부모의 기대는 예나 지금이나 한국 청소년들의 가장 큰 부담거리 중 하나. 그런데 부모의 자녀 양육관에서 학업의 비중이 뚜렷하게 감소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중앙일보가 보도한 육아정책연구소의 '한국인의 자녀 양육관 연구' 결과다.

아들이 뛰어나길 바라는 점은 2008년 성격ㆍ태도(책임감, 성실성 등)가 33.5%로 가장 많았지만 올해는 사회성(대인관계, 리더십)이 1위(37.3%)에 올랐다. 8년새 ‘학업’에 대한 부모의 기대감도 확연히 줄었다. 2008년에는 아들이 학교에서 좋은 성적을 내길 기대한 부모가 21.8%였다. 하지만 올해는 그 비율이 13%로 8.8%포인트 감소했다. 이와 반대로 예체능적 자질(음악, 미술, 운동 등)이 뛰어나길 바라는 비율은 8년새 1.8%→4.1%로 증가했다. (중앙일보 12월 13일)

고영태와 차은택 등의 사례를 보면서 역시 성적보다는 누구(이를테면 최순실)와 친하느냐가 한국에서 성공하는 데 중요한 요인이라는 것을 한국의 부모들도 깨달은 것은 아닌가 모르겠다.

딸에 대한 기대에서도 학업의 비중은 2008년에 비해 6.1%p 떨어졌다. 그러나 여전히 가장 뛰어나길 바라는 점 1위가 2008년과 변함없이 용모, 키, 몸매 등의 '신체'라는 사실은 한국 사회가 아직도 갈 길이 멀다는 걸 보여준다.

그렇지만 이 시대의 멘토 정유라가 일찌기 갈파했듯, 외모나 대인관계 등의 모든 요소들을 초월하는 최고의 스펙은 역시 부모일 것이다.

asian game dressage korea
"능력 없으면 니네 부모를 원망해."

아뿔싸, 이건 부모가 자식에게 바랄 것은 못되는구나. 어쨌든 성적이나 외모 등으로 타박하는 부모에게 자식도 할 말은 생긴 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