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13일 10시 52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13일 10시 53분 KST

야3당이 황교안 권한대행에게 회동을 제안하며 '국회와 협의 없이 일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하다

연합뉴스

야3당은 13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총리의 권한 범위와 국정수습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황 권한대행과 정당대표들간 회동을 제안했다. 그러면서 '국회 협의 없이 일상적 범위를 넘어서는 국정운영을 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국민의당 김동철·정의당 심상정 등 세 야당 대표는 이날 국회 귀빈식당에서 회동, 이 같은 내용에 합의했다고 3당 대변인이 밝혔다.

이들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황 권한대행은 한시적 과도대행 체제임을 인식하고 국회와 협의 없이는 일상적 국정운영을 넘어서는 권한대행을 해서는 안 된다"며 "황 권한대행의 권한 범위와 과도적 국정수습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정당대표들과 황 권한대행 간의 금명간 조속한 회동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또 "야 3당은 박근혜 정부의 적폐 청산과 개혁입법 추진에 적극 공조하기로 했다"며 "황 권한대행은 국회주도의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에 대한 진상규명과 개혁추진에 적극적으로 협력해야 한다"고 했다.

hka

아울러 "헌법재판소는 국민의 뜻인 촛불민심을 받들고 국정 정상화를 위해 탄핵심판을 신속하게 진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야3당 대표 회동 합의사항 전문.

1. 헌재는 국민의 뜻, 촛불민심을 받들고 국정정상화를 위해 탄핵심판을 신속하게 진행해야 한다.

2. 야3당은 박근혜정부의 적폐청산과 개혁입법 추진에 적극 공조한다.

3. 황교안 권한대행은 한시적 과도대행체제임을 분명히 인식하고 국회와 협의 없이는 일상적 국정운영을 넘어서는 권한대행을 해서는 안 된다.

4. 황교안 권한대행은 국회주도의 박근혜-최순실게이트에 대한 진상규명과 개혁추진에 적극 협력해야한다.

5. 야3당은 황교안 권한대행의 권한 범위, 과도적 국정수습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정당 대표들과 황교안 권한대행 간의 금명간 조속한 회동을 제안한다.

Photo gallery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