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13일 09시 42분 KST

울산의 예비군훈련장에서 폭발사고로 20여 명이 부상을 입었다

13일 오전 울산시 북구 신현동의 한 군부대에서 폭발로 추정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가 발생한 군부대로 경찰이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13일 오전 울산시 북구 신현동의 한 군부대에서 폭발로 추정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가 발생한 군부대로 경찰이 들어가고 있다.

13일 오전 11시 47분께 울산시 북구 신현동의 한 군부대에서 폭발로 추정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총 20여 명이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군부대는 동구와 북구지역 예비군훈련장이지만, 사고 당시 예비군 훈련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부대 안에서 원인 미상의 폭발이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인근 공사장 근로자는 "부대 안에서 '쾅'하는 소리와 함께 하얀 연기가 피어올랐다"고 밝혔다.

5명은 소방 구급대에 의해 울산대학교병원으로, 15∼16명은 군부대 자체적으로 씨티병원으로 각각 이송됐다.

일부 취재진이 사고 당시 상황을 울산대학교병원으로 이송된 병사들에게 물었으나 아예 대답을 회피하거나, 함구령을 지시받은 듯 어두운 표정에 군기가 들어간 목소리로 "쉬고 싶습니다"라는 말만 반복했다.

간부급 군인들마저도 질문에 "사고 연락을 받고 와서 아무것도 말할 수 있는 것이 없다"며 입을 닫았다.

경찰과 소방관계자들 역시 상황을 파악하고 수습하고자 병사들과 대화를 나누려고 시도했으나 병사들은 증상을 설명하는 것 말고 아무런 말도 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군 쪽에서 별다른 이야기를 하지 않고 있어 현재로썬 우리도 정확히 당시 상황을 알 수가 없다"고 말했다.

병원 측은 "부상자 상태로만은 정확한 사고 원인을 추정하기 어렵고, 군에서 따로 들은 이야기도 없다"며 "다만, 현장에 폭발음이 있었지만, 파편상을 당한 사람은 없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