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13일 04시 32분 KST

호날두가 개인 통산 네 번째 발롱도르를 수상했다

레알 마드리드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1)가 개인 통산 네 번째로 발롱도르(Ballon d'Or)를 수상했다.

ballon dor

호날두는 13일(한국시간) 리오넬 메시(FC바르셀로나)를 누르고 2016년 발롱도르 수상자로 선정됐다.

이번은 그의 네 번째 발롱도르다. 그는 2008년, 2013년, 2014년에 발롱도르를 수상한 바 있다. 이번 수상으로 요한 크루이프, 미셸 플라티니, 마르코 판 바스텐(이상 3회 수상)을 제치고 역대 최다 수상자 2위에 이름을 올렸다.

역대 가장 많이 발롱도르를 차지한 선수는 메시(5회)다.

호날두는 2000년대 후반부터 매년 메시와 발롱도르 수상을 놓고 치열한 경쟁을 펼쳐왔다. 올해는 압도적인 기량으로 일찌감치 수상에 대한 기대를 높인 바 있다.

ballon dor

지난 5월 호날두는 소속팀 레알 마드리드의 2015-2016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이끌었다.

정규리그가 끝낸 뒤엔 포르투갈 대표팀 유니폼으로 갈아입고 자국의 2016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16) 우승을 이끌었다. 포르투갈이 유로 대회에서 우승한 건 처음이다. 그는 3골 3어시스트의 맹활약을 펼쳤다.

그는 올 한해 소속팀과 대표팀을 포함, 54경기에서 51골을 기록하고 있다. A매치에선 13골을 기록했다.

호날두는 프랑스 풋볼을 통해 "발롱도르 네 번째 수상의 꿈이 이뤄져 매우 기쁘다"라며 "많은 분들이 이 자리까지 올라오는 데 도움을 줬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유로 2016 우승과 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은 축구 인생에 있어 가장 중요한 순간으로 남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호날두는 현재 클럽월드컵 참가 차 팀 동료들과 함께 일본에 체류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