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12일 12시 37분 KST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가 결국 사퇴했다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가 12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원내지도부 사퇴 기자회견을 하던 중 북받치는 감정에 입술을 깨물고 있다. 오른쪽은 김광림 정책위의장.
연합뉴스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가 12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원내지도부 사퇴 기자회견을 하던 중 북받치는 감정에 입술을 깨물고 있다. 오른쪽은 김광림 정책위의장.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를 비롯한 원내지도부가 12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가결의 책임을 지고 사의를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국회에서 가결된 데 대해 집권여당 원내대표로서 책임지는 게 온당하다고 생각해 국민 여러분 앞에 서게 됐다"며 "원내대표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보수정치의 본령은 책임지는 자세라고 배웠다"면서 "대통령 직무가 중지된 사건에 이어 집권 여당은 대통령과 똑같은 무게의 책임을 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탄핵안 가결과 관련해 "작은 정을 끊고 국가적 대의를 따랐다고 생각한다"면서 "의원 한 사람 한 사람이 계파를 떠나서 국가적 대의를 좇는 책임 있는 공인의 자세를 견지해달라"고 당부했다.

정 원내대표는 새 원내 지도부가 선출되는 즉시 공식적으로 물러날 계획이다.

당초 연말 사퇴를 염두에 뒀던 정 원내대표가 돌연 사의를 밝힌 것은 이정현 대표를 비롯한 친박(친박근혜)계 지도부가 진퇴를 분명히 하지 않는 상황에서 박 대통령 탄핵안 가결의 책임을 지도부 중 누군가 조속히 짊어져야 한다는 의중이 작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 원내대표의 러닝메이트인 김광림 정책위의장과 김도읍 원내 수석부대표도 회견에 동석해 함께 사의를 밝혔다.

김 정책위의장은 "정진석 원내대표 사임과 함께 의장직을 내려놓고자 한다"면서"국민 여러분과 당원께 실망을 드리게 된 현 정국에서 집권 여당 원내지도부의 한 사람으로서 그에 따른 책임을 지고자 한다"고 말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나는 9일에 사퇴를 결심했고, 오늘 아침 정 원내대표, 김 수석부대표와 만나 얘기했다"면서 "새 원내대표가 뽑힐 때까지는 일할 수밖에 없다"고말했다.

김 원내 수석부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보수 가치 중 하나가 책임 정치인데, 책임을 져야 하지 않겠느냐"면서 "여·야·정 협의체도 구성에 합의해놓은 만큼 큰 틀에서는 마지막 소임을 다 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