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12일 10시 45분 KST

휠체어 장애인에게 하면 안 될 소리 5가지

wheelchair

블로그 필자 리처드 콜맨은 장애인 올림픽 챔피언이자 연설가다.

이 블로그를 어떻게 시작할지 많이 고민했다. 그러나 장애인들이 일상에서 너무 자주 겪는 문제라 더는 참으면 안 되겠다고 결심했다. 난 아이들과 만날 때, 또 기업 방문 시에 내 장애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한다.

내가 어떻게 휠체어를 사용하게 됐는지 또 어떤 장애를 앓고 있는지가 궁금하다면 내 #DreamRoll 블로그를 참고하기 바란다. 다만 갑자기 내게 다가와 "어디가 문젠데?" 또는 "어떻게 된 거야?" 종류의 질문은 제발 삼가해달라.

이런 질문은 놀랍게도 어른들 입에서 주로 나온다. 아이들은 질문 대신 물끄러미 쳐다보는 경우가 더 많다. 장애인 입장에선 둘 다 무례하다. 물론 사람들의 반응은 가지각색이고 장애인마다 좋은 경험은 물론 나쁜 경험도 있다.

아래는 휠체어 장애인이 근처에 있을 때, 또 그를 향해 절대 하면 안 되는 말 5가지다.

"조심해. 휠체어에 치면 큰일 나."

내가 가장 자주 겪는 상황 중의 하나가 부모가 아이에게 큰 소리로 "조심해. 휠체어에 치면 큰일 나"라고 하는 거다. 그런데 그런 일은 절대 없다. 당신의 아이나 손주를 내가 칠 가능성은 손끝만큼도 없다. 그러니 그런 주의는 필요 없다.

왜 사람들이 경고랍시고 그런 말을 계속하는지 잘 모르겠다. 일부러 꼬마를 다치게 하려는 휠체어 장애인은 아무도 없다. 그런 말로 장애인에 대한 잘 못된 인식만 심어주게 된다. 우리를 무슨 위험한 사람처럼.

장애에 대한 교육과 인식이 높아지며 장애인을 더 자주 접할 수 있는 사회가 됐다. 문제는 장애인들에 향한 부적절한 언어도 함께 증가했다는 것이다.

"미안하지만 입장 불가."

두번째로 나를 짜증나게 하는 발언은 "휠체어 사용자는 입장 불가"라는 말이다. 있을 수 없는 일이며 불법사항이다.

"휠체어 사용자에겐 금지된 활동"이라는 말도 내가 싫어하는 말이다. 모든 활동과 장소가 장애인에게 똑같이 제공돼야 한다. 솔직히 난 이런 경고가 있는 곳일수록 더 들어가고 싶다. 무슨 활동이든 나도 할 수 있다는 걸 증명하고 싶기 때문이다.

"음주 운전은 금물"

지난 주말, 친구들과 한잔하는 중이었다. 그런데 거기서도 매우 부적절한 발언이 오갔다. 한 예로 친구들 방향으로 휠체어를 몰고 가는데 누가 농담이랍시고 "음주 운전은 금물"이라고 하는 거였다. 전혀 웃기지 않았다. 물을 들고 있어도 그런 농담을 하는데, 어이가 없다.

"과속하면 안 돼."

너무 어처구니가 없어서 고개를 저절로 설레설레하게 되는데, 왠지 나이를 먹으면서 귀에 가장 가시처럼 걸리는 소리다. 내 휠체어는 차도 아니고 비행기도 아니다. 하나도 안 웃기니 이런 썰렁한 소리는 지금 당장 그만.

어떻게 된 거요?

전혀 모르는 사람이 인사말 한마디 없이 내게 다가와 "어떻게 된 거요?"라고 묻는 경우가 있다. 만약에 공손하게 "질문이 있는데요..."로 시작한다면 대답해 줄 가능성이 더 높다. 묻는 사람이 예의 없게 굴면 나도 예의 없게 대답하게 된다.

그리고 이런 태도는 무조건 금지!

함께 있는 자리에서 나에 대해 제삼자처럼 이야기하는 것은 절대 "No"다.

Photo gallery신체 마비 장애 여성의 란제리 화보 See Gallery

 

*허핑턴포스트AU의 글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