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12일 07시 34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12일 07시 34분 KST

김무성을 "인간 이하"라고 욕한 이 사람은 누굴까

연합뉴스

‘혁신과 통합 연합’이라는 구당 모임을 결성해 본격적인 세 결집에 나선 친박근혜계 의원들이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소추안 통과 뒤 벌어지고 있는 당내 주도권 경쟁을 ‘진흙탕’으로 몰아가고 있다. 이른바 ‘강박’(강경 친박)으로 분류되는 인사들은 사실상 수명이 다한 최고위원회를 통해 거친 표현과 인신공격성 발언을 거침없이 쏟아냈다.

경향신문

12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새누리당 최고위에서 이장우 최고위원은 비박계 모임을 이끌고 있는 김무성·유승민 의원을 겨냥해 “주동자가 피해자인 척 코스프레하는 배신과 배반의 아이콘이 김무성, 유승민”이라며 “한마디로 적반하장, 후안무치일 뿐 아니라 대통령 탄핵을 사리사욕을 위해 악용하는 막장 정치의 장본인”이라고 공격했다.

그는 이어 “김무성은 지난 당 대표 시절 ‘옥새 들고 나르샤’ 하면서 당의 총선 패배의 가장 큰 책임을 가진 분”이라고 지목하며 “자기를 부정하고 씨도 없는 파렴치한 일”, “먹던 밥상 덮어버리고 쪽박 깨는 인간 이하의 처신”, “부모형제 내친 패륜한 사람이 당의 대들보를 뽑겠다는 것”, “배신과 배반, 역린 정치의 상징인 사람들”이라고 원색적 비난을 퍼부었다. 이 최고위원의 표현을 보면, 박 대통령을 ‘부모형제’에 비유한 데 이어 ‘역린’이란 표현으로 ‘왕’의 반열에 올려놓은 점이 눈에 띈다.

최연혜 최고위원은 국회 차원에서 추진되고 있는 여·야·정 협의체가 헌법과 법률에 근거가 없는 “월법적 행위”라는 황당한 주장을 폈다. 그는 “(여·야·정 협의체는) 대통령제하에서 명백한 위반으로 황교안 총리 대행체제를 초반부터 불신하고 식물 국정으로 만들어 대한민국을 위기에 빠뜨리게 되는 주장”이라고 말했다. 이어 “탄핵으로 보수의 위기가 시작됐다”는 주장도 내놓았다. 그는 “보수의 위기, 대한민국의 위기는 대통령 탄핵으로 끝난 게 아니라 이제부터 시작”이라며 “무기력하게 끌려다니다 내년 대선 치러보지도 못하고 지면 보수정권 정책 가치는 즉각 부정되고 폐기되어질 것이고, 경제정책과 올바른 근현대 역사교육과 대북정책, 외교안보 정책 등 모든 정책에서 문화대혁명 같은 사태가 벌어질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앞서 이장우 최고위원은 이날 회의에서 “김무성, 유승민 두 의원의 언행을 돌아보면 현 정부 탄생 1등 공신이자 배반의 단면이자 적폐로 기록될 것”이라며 과거 행적을 자세히 거론하기도 했다. 김무성 전 대표가 2007년 대선 경선에서 박근혜 캠프 조직총괄본부장이었고, 2012년 선대본부회의에서 맹자의 고사장을 인용해 “박근혜가 후보는 하늘이 준비시킨 후보”라고 한 김 전 대표의 발언을 소개하기도 했다.

유승민 의원에 대해서는 2007년도 박근혜 대통령이 대선 후보 때 최태민 관련 의혹에 관해서 적극적으로 방어한 동영상을 거론하기도 했다. 그는 “2011년도 한나라 전당대회 당시 박 대표를 배신 않는 유승민이 되겠다고 했고, 2007년 경선 때는 최태민 보고서 유출 건으로 이명박 후보 쪽에서 공세를 취하자 ‘도저히 용서할 수 없는 정치 공세’라고 비난한 바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Photo gallery 김무성 사실상 대선출마 선언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