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12일 06시 19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12일 06시 21분 KST

이스탄불 폭탄 공격으로 38명 사망(사진, 영상)

AP

터키 이스탄불 중심부에서 10일 밤(현지시간) 발생한 연쇄 폭탄 공격의 희생자가 38명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터키 언론에 따르면 터키 내무부는 이스탄불에 있는 축구팀 베식타시 홈구장 인근에서 2차례 폭탄 공격으로 인한 사망자가 경찰관 30명, 민간인 7명, 신원미상 1명 등 38명으로 늘었다고 이날 밝혔다.

내무부는 또 이 사건에 따른 전체 부상자가 155명에 달하며 이 중 14명이 집중 치료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터키는 이날을 국가 애도의 날로 선포하고 희생자 장례 절차에 들어갔다.

비날리 이을드름 터키 총리는 터키 전역과 외국 공관에 국기를 조기 게양할 것을 지시했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우리는 이스탄불에서 전날 밤 벌어진 테러의 추악한 면모를 다시 한 번 목격했다"며 "터키는 테러리즘을 극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폭탄 공격을 감행했다고 주장하는 단체는 아직 나오지 않았다.

그러나 터키의 복수 소식통은 "쿠르드 무장단체의 소행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터키 당국은 지금까지 테러 연루 용의자 13명을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전했다.

앞서 이스탄불 베식타시 홈구장 바깥에서는 10일 오후 10시 30분께 경찰 차량을 노린 것으로 보이는 차량 폭탄 공격이 처음 발생했고, 45초 후 인근 마츠카 공원에서 자살폭탄테러로 의심되는 공격이 일어났다.

터키 내무부의 예비 조사에 따르면 이날 축구팀 베식타시와 부르사스포르의 경기가 종료된 후 폭탄을 실은 차량이 경기장 밖에 있던 경찰 버스를 겨냥해 돌진한 것으로 파악됐다.

Photo gallery터키 이스탄불 테러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