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12일 05시 38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12일 05시 39분 KST

이재명 시장이 가천대학교 비하 발언에 대해 사과하다

연합뉴스

이재명 성남시장은 최근 논문 표절 의혹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이름도 모르는 대학'이라고 지칭한 발언에 대해 11일 가천대 재학생을 비롯한 학교 구성원들에게 사과했다.

이 시장은 지난달 4일 부산 강연에서 자신의 석사학위 논문 표절 논란에 관해 설명하는 과정에서 "저는 중앙대를 졸업했고 사법시험을 합격한 변호사인데, 제가 어디 이름도 잘 모르는 대학의 석사 학위가 필요하겠습니까. 필요 없잖아요"라고 말했다.

facebook

이 시장의 발언이 동영상을 통해 알려지자 지난 8일 페이스북 '가천대학교 대나무숲'에 사과 요구 글이 올라오는 등 재학생과 동문 사이에 반발이 일고 온라인상에서도 논란이 확산했다.

이와 관련, 이 시장은 이날 밤 페이스북에 '○○대 재학생, 졸업생 그리고 교직원 여러분!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는 제목을 글을 올렸다.

그는 이 글에서 지방 강연에서 "'이름도 잘 모르는' 대학의 석사학위가 필요해서 한 공부도 아니어서 논란이 되자 곧바로 학위를 반납했다"고 했는데 누군가 과장해 지적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유를 막론하고 제가 발언에 신중하지 못했던 것은 분명하며 저의 이야기로 상처받았을 ○○대 재학생과 졸업생 여러분, 그리고 교직원 여러분들께 미안하게 생각하고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