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12일 07시 36분 KST

겨울이 어디까지 끔찍할 수 있는지 보여주는 사고 현장(영상)

눈이 오는 건 마냥 즐겁고 재미있는 일은 아니다.

특히 캐나다 몬트리올에서는.

윌리엄 셰퍼드는 10시 무렵 그의 회사 창문에서 버스가 미끄러지는 것을 보고 이 영상을 촬영했다. 셰퍼드는 5일 이 영상을 유튜브를 통해 공개했고 영상은 순식간에 퍼져나갔다. 그는 "이건 진짜 미친 일이에요"라고 토론토 스타에 전했다.

몬트리올 시 관계자는 갑작스럽게 날씨가 추워지고 폭설이 쏟아지면서 도시 곳곳에 소금과 모래 등이 필요했으며, 해당 지역에는 이런 물품들이 가고 있는 와중이었다고 전했다. 간발의 차로 이런 일이 발생했던 것.

정말이지 무서운 겨울이다. 셰퍼드는 다행히 심각하게 다친 사람은 없다고 전했다.

허핑턴포스트US의 Snowy Street Morphs Into Slo-Mo Demolition Derby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Photo gallery 11월 24일 도쿄 첫눈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