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11일 12시 35분 KST

새누리당 비주류는 당 지도부가 계속 버틸 경우 집단 탈당을 검토하고 있다

11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새누리당 비상시국회의에서 김무성 전 대표, 유승민 의원 등 참석 의원들이 정국현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11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새누리당 비상시국회의에서 김무성 전 대표, 유승민 의원 등 참석 의원들이 정국현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새누리당 비주류 회의체인 비상시국위원회는 1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비상시국회의를 열어 집단 탈당 방안과 대표자 선정을 포함한 탄핵 이후 행보를 논의했다.

비상시국위는 회의에서 집단탈당 문제를 놓고 찬반으로 갈려 결론을 내지 못하고 있고, 비주류의 탈당 대신 친박(친박근혜) 지도부의 탈당을 요구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만만치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대변인 격인 황영철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탄핵 표결 결과는 지도부 불신임인데도 강성 친박들이 당권을 볼모로 잡고 있는 형국"이라며 "당 지도부 퇴진과 인적 쇄신 문제를 더는 한없이 기다릴 수만은 없는 만큼 기다리는 시점을 정하고 단호히 새로운 길을 모색해야 한다는 의견이 주로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황 의원은 '새로운 길이 탈당이냐'는 질문에 "그것 말고 뭐가 있겠느냐"고 답했다.

그는 친박계에 탈당을 요구할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 "구체적 방식까지는 얘기할 수 없고 이런 논의가 되고 있다는 정도만 알아달라"고 답했다.

이와 함께 비상시국위는 회의에서 대표자를 뽑는 논의도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황 의원은 "우리의 입장을 분명하게 대표하면서 우리를 이끌어갈 사람을 오늘 선정해야 한다는 논의들이 이뤄지고 있어 상당히 시간이 걸릴 것 같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