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11일 11시 05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11일 11시 06분 KST

국민의당은 사드와 군사정보협정 문제는 차기 정부가 처리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국민의당 김동철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 민주의문 앞에서 박근혜 대통령 탄핵 결과 광주지역 당직자·당원 보고 대회를 열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김동철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 민주의문 앞에서 박근혜 대통령 탄핵 결과 광주지역 당직자·당원 보고 대회를 열고 있다.

국민의당 김동철 비상대책위원장은 11일 광주를 찾아 "황교안 대통령권한대행 체제를 일단 인정하지만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은 다음 정부에서 처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광주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 불안을 없애줘야 할 때 황 권한대행에게까지 당장 물러나라고 요구하는 것은 부적절하며 국정공백의 장기화를 부를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한민구 국방장관에 대해 "탄핵 전 야당 간에 해임건의가 오가기는 했지만 탄핵 전 얘기"라며 "지금은 (탄핵을) 건의할 시기는 아니고 여야정 협의체를 통해 정부 쇄신안에 대해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그러나 "황 권한대행이 부적합하지만 예의주시하겠다"며 "본인도 자신에 대한 국민의 비판적인 시각을 잘 알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사드배치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은 다음 정부에서 국민의 총의를 모아 신중히 처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개헌에 대해서는 일단 논의해야 한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김 위원장은 "개헌을 하거나 하지 않거나는 다음 문제이며 개헌특위를 구성해 일단 정치권이 논의해야 한다"며 "국민 여론이나 국회의원 의견도 개헌 찬성이 큰 만큼 개헌논의는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수출이 2년 연속 감소하는 등 경제 추락 조짐이 심상치 않다"며 "경제부총리를 조속히 세워 불안한 경제부터 하루속히 챙겨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이에 앞서 이날 오전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찾아 박근혜 대통령 탄핵결과 광주지역 당직자 당원 보고대회를 열고 "12월 9일은 대한국민 승리의 날"이라고 말했다.

그는 "주권자인 국민은 탄핵을 명령했고, 대표기관인 국회는 준엄한 명령을 완수해냈다"며 "대한민국은 12월 9일을 기점으로 시대 교체, 정치 교체가 이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2일 탄핵안 표결을 반대한 이유는 정략적 선택임을 강조하며 '탄핵반대세력'으로 지목당한 것에는 억울함을 표시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일부 세력의 비난과 음해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탄핵 가결이 목적이었기 때문에 9일을 고수했다"며 "결과적으로 탄핵에 성공했다"고 말했다.

이날 보고대회에는 김 비대위원장과 천정배 전 공동대표, 권은희 광주시당위원장, 황주홍 전남도당위원장, 정인화·손금주·송기석·김경진·최경환 의원 등과 당직자 100여 명이 참석했다.

광주에서 탄핵결과 보고대회를 마친 국민의당은 전남 나주로 이동해 조류인플엔자(AI) 방역 현황을 점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