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11일 09시 52분 KST

황교안 대통령 대행은 첫 현장방문지로 군을 택했다

9일 오후 서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가안보회의(NSC)에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9일 오후 서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가안보회의(NSC)에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발언하고 있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11일 "작은 개미구멍이 둑을 무너뜨릴 수 있다"며 군(軍)에 철저한 안보 태세를 주문했다.

황 권한대행은 이날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합동참모본부를 방문, "60만 장병 한두 사람이 실수하거나 방심해도 안보에 허점이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장병 한 사람 한 사람이 사명감을 갖고 복무에 임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대통령 권한대행 직무를 맡은 이후 첫 현장 일정으로 합참을 찾은 것은 국방의 중요성을 강조하기 위한 의도로 풀이됐다.

특히 이번 방문에는 한민구 국방부 장관, 이순진 합참의장, 이석준 국무조정실장과 청와대에서 외교·안보 분야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김관진 국가안보실장도 수행했다.

황 권한대행은 이 자리에서 "올해 들어 북한의 핵과 미사일을 이용한 전략적 도발이 지속됐고, 북한 지도부의 결심에 따라 언제든지 추가 도발이 가능하다"며 "북방한계선(NLL) 인근에서의 재래식 도발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엄중한 안보 상황에 직면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우리 국내 상황을 오판해 무모한 도발을 감행하지 못하도록 군이 경계를 더욱 강화하는 등 확고한 안보 태세를 견지해달라"고 지시했다.

황 권한대행은 지난 9일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 가결 직후 곧바로 한민구 국방부 장관에게 전화를 걸어 전 군(軍)의 경계태세를 강화하라고 지시했고, 같은날 밤에는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열어 안보 상황을 챙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