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10일 12시 05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10일 16시 53분 KST

광화문 광장에 304벌의 구명조끼가 놓인 감동적인 이유(사진)

오늘(10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는 304벌의 구명조끼가 일렬로 펼쳐졌다.

세월호 희생자를 기리기 위해 진행된 이 퍼포먼스는 박근혜 대통령에게 '세월호 7시간' 진상 규명을 요구하기 위해 진행됐다. 각각의 구명 조끼 위에는 세월호 참사를 상징하는 노란 리본이, 그리고 구명 조끼 밑에는 이날 참사로 목숨을 잃은 이들의 이름이 적혀있다.

#광화문 #세월호 #사라진7시간

@retriever_ton님이 게시한 사진님,

Kyung Se Lee(@kyung_seh)님이 게시한 사진님,

Sierra(@sierrapril)님이 게시한 사진님,

@magnolia_in_the_sky님이 게시한 사진님,

김용현(@go_on_man)님이 게시한 사진님,

Huh Boyoung(@boyoung46)님이 게시한 사진님,

한편, 오늘도 촛불집회는 이어진다. 이번 시위 역시 행진은 청와대 100m 앞까지 진행되며, 더 자세한 정보는 아래 기사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

- 법원이 허가했다. 오늘 서울 광화문 촛불시위도 청와대 100m 앞까지 간다.

park geun hye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들어갑니다.)

Photo gallery박근혜 퇴진 7차 촛불집회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