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10일 08시 37분 KST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북한 도발 대비'와 '경제 안정'을 당부했다

South Korea's Prime Minister and acting President Hwang Kyo-Ahn speaks during a Cabinet meeting at the government complex in Seoul on December 9, 2016 after parliament passed a motion of impeachment.South Korean lawmakers on December 9, voted to impeach President Park Geun-Hye, stripping away her sweeping executive powers over a corruption scandal and opening a new period of national uncertainty. / AFP / JUNG Yeon-Je        (Photo credit should read JUNG YEON-JE/AFP/Getty Images)
JUNG YEON-JE via Getty Images
South Korea's Prime Minister and acting President Hwang Kyo-Ahn speaks during a Cabinet meeting at the government complex in Seoul on December 9, 2016 after parliament passed a motion of impeachment.South Korean lawmakers on December 9, voted to impeach President Park Geun-Hye, stripping away her sweeping executive powers over a corruption scandal and opening a new period of national uncertainty. / AFP / JUNG Yeon-Je (Photo credit should read JUNG YEON-JE/AFP/Getty Images)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10일 "전 군(軍)의 경계태세 강화를 통해 북한의 도발에 사전 대비하고, 사이버 심리전 등 분열을 조장하는 행위에도 적극 대처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황 권한대행은 이날 서울청사에서 주요 국무위원 간담회를 긴급 개최하고 "어제 국회에서 탄핵안이 가결된 후 국정 공백을 방지하고 국민 불 안을 해소하기 위해 정부 차원에서 필요한 조치들을 해 나가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현재까지 금융·외환 시장이 비교적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북한의 특이동향도 아직 나타나지 않는 상황이지만 모든 공직자들은 당분간 긴장감을 갖고 업무에 임해야 한다"며 "국가안보, 경제와 민생, 국민안전을 최우선으로 국정을 면밀하게 챙겨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현 상황에서 가장 중요하고 시급한 것이 국가안보"라며 "다양한 외교채널을 통해 흔들림 없는 국정 운영 상황을 세계 각국 특히 주요 우방 국가에 충분히 설명해 대외관계의 신뢰도를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seoul

또 "경제 분야는 경제팀이 중심이 돼 국내외 금융시장 동향을 면밀히 모니터링해야 한다"며 "대내외 불안이 과도한 심리 위축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리스크 관리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주문했다.

그는 "경제를 위한 특단의 시스템을 보완해서 강구해 달라"며 "동절기 민생대책을 흔들림 없이 추진하고 민생침해 범죄 예방, 겨울철 재난안전 관리 등 서민 생활 안정에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크고 작은 집회가 예상되는 만큼 시민 안전을 우선 고려하면서 평화적으로 진행되도록 세심하게 챙겨야 한다"고 당부했다.

황 권한대행은 "국정 상황이 엄중할수록 공직자들이 중심을 잡고, 긴장감을 갖고 업무에 임해야 한다. 언행 등 처신에도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며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도 엄정한 복무 기강 확립에 적극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Photo gallery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