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10일 06시 20분 KST

도널드 트럼프가 골드만삭스 사장 게리 콘을 백악관 경제 수장에 앉힐 예정이다

Goldman Sachs president and COO Gary Cohn arrives for a meeting with President-elect Donald Trump at Trump Tower in New York November 29, 2016. / AFP / Bryan R. Smith        (Photo credit should read BRYAN R. SMITH/AFP/Getty Images)
BRYAN R. SMITH via Getty Images
Goldman Sachs president and COO Gary Cohn arrives for a meeting with President-elect Donald Trump at Trump Tower in New York November 29, 2016. / AFP / Bryan R. Smith (Photo credit should read BRYAN R. SMITH/AFP/Getty Images)

도널드 트럼프가 이끌 미국은 아무래도 지금까지 우리가 알고 있던 모든 것과 꽤 다를 예정이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교육 민영화론자이자 창조론을 가르쳐야 한다고 믿는 인물을 교육부 장관에, 기후변화를 부정하는 인물을 환경청장에, 최저임금 인상에 반대하는 인물을 노동부 장관에 각각 내정한 바 있다. 억만장자 중소기업청장은 또 어떤가?

그 뿐 아니라, "대통령이 되면 로비와 월스트리트를 규제해 워싱턴의 오물을 빼내겠다"던 트럼프는 월스트리트 인사들로 경제 분야 내각을 채우는 중이다.

여기에, 또 한 명이 있다.

워싱턴포스트(WP)는 9일(현지시간) 트럼프가 투자은행 골드만삭스 사장 겸 최고운영자(COO)인 게리 콘(56)을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에 지명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백악관에서 대통령에게 경제정책을 조언하고 경제부처 간 조정역할을 하는 NEC 위원장에 콘이 기용된다면, 트럼프 정부 경제라인은 사실상 월스트리트 인사들에 의해 완벽히 장악될 전망이다.

트럼프 당선인은 앞서 골드만삭스 출신의 스티브 므누신을 재무장관에, 로스차일드 출신의 윌버 로스를 상무장관에 공식 지명했다.

콘은 1990년 골드만삭스에 들어가 채권과 상품 거래에서 두각을 나타냈으며, 2006년부터 사장 겸 COO를 맡아왔다. 2014년 연봉이 2천200만 달러(약 258억 원)로 보고됐을 정도로 초갑부다.

donald trump

이로써 트럼프 정부를 향한 '가질리어네어(gazillionaire·초갑부) 정부'라는 비판 또한 더욱 커질 전망이다.

WP는 트럼프 정부에 입성하는 월스트리트 인사 중 최고위직인 콘이 앞으로 법인세 인하와 무역정책 재조정 등 핵심 경제공약 정책화를 진두지휘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특히 골드만삭스에서 17년간 일하고 전무로 퇴임한 후 헤지펀드 회사와 대출회사 회장을 맡았던 므누신 재무장관 내정자와 호흡을 맞출 것으로 보인다. 므누신 내정자는 투자은행 로스차일드 회장 출신인 로스 상무장관 내정자와 함께 트럼프의 보호무역주의 정책을 입안했다.

이밖에 백악관 수석전략가에 임명된 스티븐 배넌은 골드만삭스에서 인수합병(M&A) 전문가로 활약했고, 트럼프 정권인수위 집행위원으로 앞으로 정부 합류가 유력한 앤서니 스카라무치는 골드만삭스에서 헤지펀드 매니저로 일했다.


Photo gallery트럼프 당선 후 각국 일간지 반응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