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09일 13시 16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09일 13시 16분 KST

박근혜 탄핵에 대한 중국과 일본의 견해는 조금 다르다

china japan abe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 가결에 대해 중국과 일본은 모두 발언을 삼가며 말을 아꼈지만 상당한 견해 차이를 드러냈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9일 오전 정례 기자회견에서 박 대통령의 탄핵이 한-일 관계에 끼칠 영향을 묻는 질문에 “한국은 일본에게 매우 중요한 이웃이다. 그 동향에 대해 주시하고 있지만 아직 어떻게 될지 명확하지 않다. 한국 국내 사안이니 정부로서는 발언을 삼가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일본 내부적으로는 박근혜 정권이 무너지면, 그동안 추진해 온 한-일 군사협력 심화, 12·28 ‘위안부’ 합의 등이 흔들릴 것으로 보고 경계감을 드러낸 바 있다.

가장 먼저, 올해 말 도쿄에서 개최될 예정인 한·중·일 정상회의의 무산이다. '요미우리신문'은 여러 정부 당국자를 인용해 “박 대통령의 탄핵안이 가결되면 정상회의 연내 개최를 단념할 것이란 방침을 굳혔다”고 보도했다.

일본은 한·중 등과 19~20일 도쿄 개최 일정을 제시하며 의견을 조율해 왔다. 일본 언론들은 박 대통령의 탄핵 가결 직후 속보로 관련 기사를 내보냈으나, 정부 공식 반응은 아직 나오지 않았다.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한국의 정세에 높은 관심을 갖고 있다. 그러나 탄핵 문제는 한국 내정이며 중국 정부는 외국 내정에 간섭하지 않는 것이 원칙”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박 대통령이 취임 이래 중국과의 관계를 좋은 방향으로 추진해온 것은 인정하지만, 집권 시기 한국 정부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 체계 배치에 동의했던 것도 사실이다. 이 부분엔 굳게 반대한다”고 말했다. 중국 외교부는 2013년 6월 박 대통령을 ‘중국 인민의 라오펑유(오랜 친구)’라고 추어올린 바 있다.

뤼차오 랴오닝사회과학연구원 한반도연구센터 주임은 '환구시보'와의 인터뷰에서 “한국이 헌재의 판단을 기다리고 대선을 준비하는 새로운 단계로 들어가게 되면 누구도 외교를 추진할 여력이 없다”며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사드 배치 등은 모두 중단된다. 야당이 집권하면 한일 위안부 협의 등에 모두 변화가 올 수도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