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09일 13시 10분 KST

[탄핵가결] 추미애가 곧바로 '국회·정부 정책협의체' 구성을 제안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9일 "국정공백을 신속히 보완하기 위해 국회-정부 정책 협의체 구성을 제안한다"며 "국회와 정부가 국정안정과 민생안정을 위해 공동협력하는 국정운영 틀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가결 직후 국회 당 대표실에서 한 기자회견에서 탄핵 가결을 '12·9 촛불혁명'으로 명명, "탄핵은 국정정상화의 시작이다. 제1야당으로서 책임있는 태도와 야권공조를 바탕으로 정국수습과 국정안정에 나설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정교과서 강행, 잘못된 위안부 협정과 같은 박근혜 정권의 대표적 실정에 대해서도 즉각 중단을 요청하고 사회적 합의절차 및 국회 협의과정을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choo

이어 "민주당은 경제·민생 우선 원칙을 천명한다"며 "당 차원의 경제위기 대응체계를 구축하고, 경제난국 해법 마련을 위해 정부여당과 적극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체제와 관련, "박 대통령의 탄핵안 가결로 대통령이 임명한 총리와 그 내각도 사실상은 정치적으로는 불신임 상태가 된 결과"라며 "황총리 대행체제가 재벌·검찰·민생 개혁을 요구하고 있는 촛불민심을 제대로 읽는지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경제부총리 문제에 대해선 "경제·민생 사령탑을 조속히 세울 필요가 있다"며 "임종룡 내정자가 거기에 합당한지는 좀더 깊은 논의가 필요해 보인다"고 언급했다.


Photo gallery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표결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