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09일 12시 22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09일 12시 22분 KST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 "당 공백 메울 수 있는 장치 마련되면 사퇴한다"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는 9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의 국회 본회의 가결과 관련, "전적으로 제 책임이고, 제가 당연히 책임을 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탄핵안 본회의 통과 직후 국회에서 최고위원단과 긴급 회의를 한 뒤 기자간담회를 갖고 "국민 여러분께 여당 대표로서 정말 죄송하고 용서를 구한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the

그는 특히 자신의 거취에 대해 "12월 21일 대표직에서 물러나겠다고 했는데, 훨씬 앞당겨질 수 있다"면서도 "당의 공백을 메울 수 있는 장치가 마련되면 바로 그만두겠다"고 밝혀 즉각적인 사퇴는 '거부'했다.

또 "국회에서 대통령이 탄핵된 마당에 집권여당의 대표인 저와 정진석 원내대표는 전적으로 책임을 지고 사퇴하는 게 맞다"면서 "당 조직에 공백을 막기 위한 최소한의 장치만 마련하고 나서 오는 21일 이전에 물러날 용의가 있다"고 거듭 밝혔다.

이어 이 대표는 "이제 정치권이 여야를 막론하고 대통령의 직무정지에 따른 국정 공백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지혜를 모아야 한다"며 "국가안보, 외교, 특히 경제와 민생 부문에서 정치권의 협조와 정부의 노력으로 국민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또 "새누리당은 이번 기회에 모든 부분에서 새로 거듭나는 노력을 해야 한다"면서 "의원들과 당협위원장, 당원들이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Photo gallery 박근혜 탄핵 직후 국회 본회의장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