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09일 11시 54분 KST

[탄핵가결] 새누리당이 "국민께 다시 한 번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새누리당은 9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국회 본회의에서 가결 처리된 데 대해 "집권여당으로서 탄핵 정국을 예방하지 못한 데 대해 국민께 다시 한 번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김성원 당 대변인은 이날 탄핵안 가결 직후 국회 정론관에서 한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사과한 뒤 "결자해지의 자세로 오로지 국민 눈높이에서 환골탈태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새누리당은 이번 사태를 교훈삼아 민주주의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하고, 적폐를 청산하는데 앞장서겠다"며 "국정 혼란을 수습하고 국민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그는 또 "이제는 국정 혼란을 최소화하고 헌정 질서를 수호하기 위해 정치권 모두가 협력해야 할 때"라면서 "야당은 더이상 정치적 공세를 자제하고 책임 있는 자세로 국정수습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 대변인은 "헌법재판소는 헌법수호의 마지막 보루"라며 "일체의 좌고우면 없이 헌법에 따라 심판절차에 임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정부에 대해서는 "황교안 국무총리를 중심으로 국정 공백이 없도록 철저히 관리해주기 바란다"며 "북한의 도발 가능성에 철저히 대비하는 한편 경제, 민생 등 현안도 꼼꼼히 챙겨야 한다"고 주문했다.


Photo gallery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표결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