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09일 10시 05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09일 10시 05분 KST

우상호가 탄핵 표결 직전 "두렵다"고 고백한 이유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9일 "광장에서 승리해도 결국 제도권에서 제대로 된 해법을 내놓지 못한다면 역시 완성되지 못한다는 경험, 국민의 힘으로 민주주의를 지키지 않으면 언제든 짓밟힐 수 있다는 경험을 우리는 했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의 국회 본회의 표결 직전 본회의장 앞에서 진행된 릴레이 시국연설 행사인 '탄핵버스터'에서 4·19 혁명, 6·10 민주화운동 이후의 정국상황 사례를 들어 이같이 밝힌 뒤 "탄핵안이 가결된다 해도 또다시 불면의 밤을 보낼 것 같다"며 토로했다.

그는 "2016년 한국 국민은 광장에서 승리했다. 이제 정권교체를 가능하게 만드는 일이 제도권에서 할 일"이라며 "전 두렵다. 87년 그 12월의 (대선) 상황처럼 야권이 분열돼 있어 이 분열된 야권으로 정권교체의 꿈을 이룰 수 있을지 두렵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 여망을 담아 오늘 탄핵을 가결시키는 일을 끝장내야 하지만, 탄핵은 새로운 꿈과 새로운 국가설계의 시작이어야 한다"며 "민주당에게는 탄핵을 조속히 마무리지어 박 대통령을 끌어내리는 또다른 과제가 부여돼 있지만, 우리의 목적은 누군가를 쓰러뜨리는게 아니라 새로운 나라 건설에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새로운 꿈을 실행에 옮기지 못하면 박 대통령을 하야시키는데서 끝났다고 역사는 기록할 것이다. '또다른 박근혜'가 그 자리를 대체하게 됐다고 기록할 수도 있다. 이것을 막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우 원내대표는 "새로운 세상은 세력, 새로운 대통령에 의해 시작돼야 한다. 그게 광장민심의 바람"이라며 "민주당의 여정은 여기서 끝나는 게 아니라 국민 여망을 담아 공정하고 정의로운 세상을 만드는 것이다. 그 꿈을 위해 앞으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저는 광장은 광장의 방식으로 투쟁해야 하고 제도권은 광장민심을 수용해 해법을 내놔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민주당이 왜 저렇게밖에 못할까봐 답답할 날이 또 올 것"이라면서 "제도권 정치권은 목표와 목적이 있기 때문에 그 과정에서 때로는 협상하고 때로는 더디간다. 민주당 의원들은 국민을 배신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어진 의원총회에서 "어떤 결과가 나오든 담담하고 담대하게 받아들이고 이후 후속처리를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Photo gallery 헌정 사상 최대 촛불집회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