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09일 09시 49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09일 09시 50분 KST

이정현의 '탄핵 반대 논리'를 반박한 새누리 의원

연합뉴스

새누리당 권성동 의원은 9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의 국회 본회의 표결과 관련, "박 대통령의 행위가 헌법과 법률을 위반한 것이냐 여부는 중학교만 나와도 쉽게 결정할 수 있다"고 말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으로, 탄핵안이 가결될 경우 즉각 검사격인 '탄핵 소추위원'이 되는 권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같이 지적한 뒤 "결국 국민의 뜻을 따르는 게 국회의원의 바른 태도"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정현 대표가 의총에서 '야당이 지목한 탄핵 사유가 모두 입증되지 않았다'고 주장한 데 대해 "왜 대통령이 3번에 걸쳐 사과를 했느냐. 우리 당이 왜 모두 모여서 고개를 숙이고 사과를 하느냐"면서 "이 문제는 논란의 여지 없이 이미 확인된 문제"라고 주장했다.

또 "지난 며칠간 국정조사특위를 통해서도 최순실의 국정농단에 대통령이 어떻게 관여했는지 등이 명명백백하게 드러났다"면서 "이미 끝난 문제를 갖고 '아니다'라고 하는 게 과연 당에 도움이 되겠느냐"고 말했다.

그는 '박 대통령에게 반론의 기회가 없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기회는 수도 없이 많았지만 한 번도 하지 않았다"며 "특검수사가 시작됐으니 기다려야 한다는 주장은 논리성이 없다"고 반박했다.

이어 권 의원은 "보수의 생명은 책임감과 도덕성"이라며 "만약 탄핵 결정이 되면 야당의 정치적 공세에 대해서도 우리가 할 말이 생기지만 탄핵하지 않는다면 우리가 어떤 얘기를 해도 받아줄 국민은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한 야당을 겨냥, "이런 탄핵 절차를 정치적으로 이용하거나 (대통령) 사임 주장을 하는 것에 대해서는 제 의원직을 걸고 맞서 싸울 것"이라고 했다.

Photo gallery전봉준 투쟁단 트랙터 시위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