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09일 09시 44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09일 09시 44분 KST

과학자들이 호박에 갇힌 공룡 꼬리를 발견했다

dinosaur

과학자들이 9천 9백만 년 된 작은 깃털 공룡의 꼬리를 발견했다.

뼈와 조직이 손상되지 않은 깃털 달린 1.4인치 꼬리는 원래 미얀마 북부의 한 광산에서 발견된 호박 속에 그대로 보존되어 있었고, 작년 베이징 지질대학의 고생물학자인 리다 싱이 거리 시장에서 발견했다.

그는 NPR에 "호박 속에 갇힌 공룡을 찾을 수 있을거라고는 생각한 적이 없다. 내 인생에서 가장 멋진 발견"이라고 말했다.

캐나다 왕립 사스카츄완 박물관의 연구원 라이언 맥켈라는 CNN과의 인터뷰에서 "일생일대의 발견"이라고 말했다.

dinosaur

이 호박 화석은 깃털과 비행의 초기 진화를 엿볼 수 있는, 호박에 보존된 최초의 비조류 공룡의 깃털로 여겨지고 있다. 뼈가 현대의 새처럼 연결되고 융합되어 있지 않기 때문에 이 화석의 정체가 비행이 가능한 선사시대의 조류가 아니라 공룡일 것이라고 과학자들은 보고 했다.

대신 공룡의 몸 전체를 덮었을 가능성이 있는 이 깃털은 비행에 쓰이는 대신 온도 조절 또는 일종의 신호를 보내는 역할을 했을 수 있다고 라이언 맥켈라 박사는 내셔널지오그래픽에 말했다.

과학자들은 이 꼬리가 티라노사우르스 렉스 (Tyrannosaurus rex)와 관련된 근골격계 공룡 가족의 일부인 어린 코엘로 사우루스(coelurosaur)이거나, 현대적인 조류로 진화한 다른 코엘로 사우루스에 속한다고 믿는다. 연구원은 이 꼬리에 '에바(Eva)'라는 에 별명을 붙였다.

흥미롭게도, 뼈 주변의 조직에는 에바의 혈액에서 나온 헤모글로빈 잔류물인 철분의 흔적이 있었다. 에바는 아마도 참새가 정도의 크기였을 테지만 다 자라면 타조 정도의 크기였을 것이다.

에바는 공룡의 진화와 깃털에 대한 퍼즐의 새로운 조각을 하나 더해주었다.

dinosaur

허핑턴포스트US의 Scientists Discover Feathered Dinosaur Tail Trapped in Amber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