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09일 07시 00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09일 07시 03분 KST

박근혜 탄핵안 표결 앞둔 오늘 아침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와 친박 지도부의 상황

ljh

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 국회 표결을 앞둔 9일 아침,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를 비롯한 '친박' 지도부의 표정은 무거웠다.

야당과 새누리당 '비주류' 의원들이 각자 비장한 각오를 다지던 그 시간, 이 대표는 다시 한 번 '탄핵 반대(!!!!!)'를 외쳤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새누리당 의원총회에서 "대통령 직무를 정지시키는 탄핵의 사유가 되는 부분에 대해 객관적이고 명확한 입증 자료도 없고 입증된 사실도 없다"며 탄핵안 반대를 호소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은 억울하다'는 주장을 반복했다.

그는 또 "혐의가 있다고 하는 대통령에 대한 직접조사가 이뤄지지 않았고, 대통령은 반론과 변론을 제대로 할 기회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특히 그는 "대통령이 아닌 일반 사인도 법적인 조치를 받을 때는 적어도 1심 판결 정도가 있어야 유죄 여부가 판단된다"며 "중차대한 통치행위를 하는 대통령에 대해 직무를 정지시키는 판단을 국회에서 할 때는 사인보다 더 신중하고 헌법과 법률에 기초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12월9일)


Photo gallery박근혜 탄핵 디데이,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 See Gallery


그러나 모두가 알고 있는 것처럼 박 대통령은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던 대국민 약속에도 불구하고 검찰의 수사 요청에 일절 응하지 않은 바 있다.

그런가하면 이 대표는 "시위대의 숫자와 언론 뉴스와 여론조사 수치는 헌법과 법률 위에 있을 수 없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어 그는 "이번 탄핵에 대한 우리의 판단 기준은 절대적으로 헌법과 법률이어야 하고, 이후 한국을 이끌어갈 모든 기준은 법치주의여야 한다"고 호소했다.

ljh

탄핵 D-1, 이정현은 오늘 하루종일 슬프고 화나고 침통하고 문재인이 미웠다 (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