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09일 05시 44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1월 08일 09시 32분 KST

강아지가 죽음을 앞둔 주인에게 마지막 인사를 건네다

33세 라이언 제슨은 지난 11월 뇌출혈로 혼수상태에 빠졌다. 그리고 얼마 뒤, 제슨의 가족과 친구들은 병실에 모여 그의 마지막 모습을 눈에 담았다. 하지만, 그가 가장 사랑하던 반려견 '몰리' 없이는 마지막 인사를 할 수 없었다.

더 도도에 따르면 제슨의 가족은 병원에 양해를 구해 몰리가 주인의 마지막 모습을 볼 수 있도록 했으며, 이에 동생인 미셸은 "몰리가 왜 자신의 반려인이 집에 돌아오지 않았는지를 알려주려" 그녀를 병원에 데려오기로 했다고 전했다. 아래는 몰리와 제슨의 마지막 순간을 담은 영상이다.

몰리는 앞으로 제슨의 부모와 함께 살 예정이다.

한편, CBS21에 의하면 제슨의 심장은 12월 1일 한 17세 소년에게 이식됐다. 이에 미셸은 "라이언이 세상을 떠나 정말 슬프지만, 그의 심장은 장기 수혜자의 가족에게 엄청난 기쁨을 가져다줄 것이다. 라이언이 이 소년에게 얼마나 큰 변화를 가져왔는지 알 수 있었다면 좋았을 것이다."라며 심경을 밝혔다.

h/t The Do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