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08일 15시 27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08일 15시 27분 KST

장시호는 '학고'를 3번 맞고도 아무 일 없이 졸업했다

'비선실세' 최순실씨의 조카 장시호(37·구속)씨가 연세대 재학 시절 학사경고를 세 차례 받고도 제적 등 징계를 받지 않은 것과 관련해 교육부가 연대에 대해 8일 서면 조사에 나섰다.

dandruff

교육부는 이날 연대에 장 씨의 학사 관련 서류 제출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서류 조사에서 장씨가 1998년 연대 체육교육과에 체육특기생으로 입학한 뒤 8학기 동안 3차례 학사경고를 받았지만 '학사경고를 총 3회 받을 경우 성적 불량으로 제적된다'는 규정을 적용받지 않고 졸업한 경위를 살필 계획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서면 조사 결과 문제가 드러나면 현장 조사를 할 수도 있다"면서 "그러나 학사 관련 서류는 전산 자료 관리가 잘 돼 있는 만큼 현장 조사의 큰 의미는 없다"고 설명했다.

연대는 이에 대해 체육특기생 중 운동부에서 활동하는 학생 전체에 적용된 관례에 따른 것일 뿐 장 씨에 대한 특혜는 없었다는 입장이다.

교육부는 연대에 장 씨의 입학 관련 서류도 제출할 것을 요청했다.

그러나 장 씨의 입시 관련 자료가 이미 보존 시한이 지난 만큼 입학 특혜 의혹에 대한 실질적인 조사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