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08일 13시 20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08일 13시 23분 KST

탄핵 D-1, 이정현은 오늘 하루종일 슬프고 화나고 침통하고 문재인이 미웠다 (화보)

연합뉴스

누구보다 확고하게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을 반대하는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는 8일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안이 가결되면 가장 덕을 보는 사람은 바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라고 주장했다.

탄핵안 표결을 하루 앞둔 이날, 이 대표는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탄핵 찬성 의원들은 자신들의 의지와 무관하게 결과적으로 문 전 대표의 대선 가도에 불을 밝혀주는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 대표는 또 이런 말도 했다.

이 대표는 "반면에 탄핵이 부결된다면 가장 곤경에 처할 사람도 또한 문 전 대표가 될 것"이라면서 "탄핵보다 예측 가능한 모든 방법을 걷어차고 정국을 불안하게 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박 대통령은 어차피 탄핵이 아니어도 특검 조사를 받게 되고 청문회에 측근들이 줄줄이 나오고 있다"면서 "사인(私人)으로 돌아간 뒤에도 검찰 조사를 받거나 최악의 경우 구속되는 사태까지 맞을 수 있기 때문에 탄핵을 통한 대통령 망신주기는 사실상 이중처벌"이라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12월8일)

요약하면, 이런 주장이다.

1. '박근혜 탄핵'에 가담하는 건 '문재인 대통령 만들기'에 동참하는 것이다!

2. 탄핵이 부결되면 새누리당이 아니라(?) 문재인이 제일 곤란할 것이다!

3. 탄핵은 '대통령 망신주기'일 뿐이다!

한편 이 대표는 이날 표정이 그리 밝지 못했다.

Photo gallery 박근혜 탄핵 D-1, 이정현의 하루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