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08일 13시 07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08일 13시 09분 KST

세월호 유족들 '탄핵' 방청한다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소추안 처리를 하루 앞둔 8일 국회는 소추안 의결 과정을 직접 보고자 하는 시민들의 방청권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

사상 초유의 국정농단 사태에 책임을 물어 현직 대통령에 대한 파면절차를 밟는 '역사적 현장'인 만큼 일반 국민들의 관심이 급격히 고조되고 있는 것이다.

국회사무처는 오는 9일 열리는 본회의 방청석 266석 가운데 취재진 등을 위한 좌석 160석을 제외한 106석에 대한 방청권을 각 당에 나눠줬다고 8일 밝혔다.

의석수 비율에 맞춰 새누리당 43매, 더불어민주당 40매, 국민의당 13매, 정의당 5매, 무소속 의원들 5매가 각각 돌아갔다.

sewol

하지만 공급에 비해 수요가 크게 초과하고 있다. 새누리당의 경우 각 의원실에서 방청권 신청을 받은 결과 총 80매 가량의 요청이 있었지만, 배정받은 매수가 절반에 그쳐 일부 신청인들에겐 방청권을 나눠주지 못했다.

김도읍 원내수석부대표는 의원총회에서 "국민적 관심이 높다 보니 방청권 신청이 쇄도했지만 다 드리지 못하는 점을 이해 바란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은 40매 모두를 세월호 참사 유족들을 위해 사용하기로 했다.

세월호 유족 모임에서 유가족 40명을 선정해주면 원내지도부의 재량으로 방청권을 배분, 현장을 지켜볼 수 있도록 한 것이다.

기동민 원내대변인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박근혜 정부의 4년간 실정 속에서 상처를 입은 수많은 분들이 있고, 그분들 모두 박 대통령에 대한 단죄 현장에 있고 싶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 원내대변인은 그러나 "세월호 유가족은 어찌 보면 이 정부의 실정으로 최악의 비극을 경험한 분들"이라며 "당의 결정에 이론이나 재론의 여지가 없을 것이라고 본다"라고 말했다.

국민의당은 방청인을 네 개 조로 나눠서 탄핵안 의결과정을 볼 수 있도록 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배정받은 13개 석을 52명이 조별로 교대하면서 본회의를 일부씩 방청하도록 한 방식이다.

사드대책위, 백남기대책위, 국정교과서 저지넷, 규제프리존반대시민사회연대 등 시민단체 관계자 등이 방청인에 포함됐다고 당 관계자는 전했다.

이용호 원내대변인은 통화에서 "각 지역에서 방청문의가 많았다"면서 "더 많은 분들에게 기회를 드리기 위해 고안한 아이디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