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08일 12시 03분 KST

도널드 트럼프가 기후변화를 부정하는 인물을 환경청장에 임명했다

NEW YORK, NY - DECEMBER 07:  Oklahoma Attorney General Scott Pruitt arrives at Trump Tower on December 7, 2016 in New York City. Potential members of President-elect Donald Trump's cabinet have been meeting with him and his transition team of the last few weeks.  (Photo by Spencer Platt/Getty Images)
Spencer Platt via Getty Images
NEW YORK, NY - DECEMBER 07: Oklahoma Attorney General Scott Pruitt arrives at Trump Tower on December 7, 2016 in New York City. Potential members of President-elect Donald Trump's cabinet have been meeting with him and his transition team of the last few weeks. (Photo by Spencer Platt/Getty Images)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자의 이해상충 인사가 계속되고 있다. 그는 기후변화 부정론자를 환경보호청장에, 억만장자를 중소기업청장에 임명했다. 국토안보부 장관에는 강경한 국경안보론자인 군 출신을 지명했다.

트럼프는 환경보호청장에 스콧 프루잇(48) 오클라호마주 법무장관을 지명했다고 미 언론들이 트럼프 측근들을 인용해 7일 보도했다. 프루잇은 화력발전소 온실가스 감축 의무화, 수질오염 방지대책 등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친환경 정책을 반대하는 집단소송을 주도했다. 트럼프가 그의 이런 경력을 높이 산 것으로 알려져, 오바마 행정부의 기후변화 및 환경보호 정책들이 모두 되돌아갈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는 선거과정에서 환경보호청을 축소하거나 해체할 것이라고 말해와, 프루잇이 그 최적임자라는 평을 받는다.

linda mcmahon

트럼프는 또 린다 맥마흔(68) 미국프로레슬링엔터테인먼트(WWE) 공동 창업자를 중소기업청장에 지명했다. 맥마흔은 WWE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인 빈스 맥마흔의 부인으로, 이 부부는 트럼프와 깊은 인연을 지닌 억만장자다. 트럼프는 “미국 우선주의 의제는 일자리를 되찾아오고 중산층 노동자와 중소기업을 해치는 지나친 규제를 되물리는 것”이라며 “맥마흔은 WWE를 13명이 운영하던 조직에서 세계 곳곳에 800명 이상의 직원을 둔 세계적 기업으로 성장시켰다”며 “중소기업을 위한 탁월한 리더이자 영웅”이라고 말했다.

규제완화를 주장하는 억만장자를 중소기업청장에 임명하는 것은 대기업 중심 시장으로부터 중소기업을 보호하고 진흥하려는 중소기업청의 목적과 상반된다는 지적이 나온다. 공화당 큰손 기부자이기도 한 맥마흔은 친트럼프 슈퍼팩(정치활동위원회)에 600만달러(약 69억여원)를 지원했다.

donald trump speech

트럼프는 또 신약 승인 업무를 관장하는 미국 식품의약국(FDA) 국장에 실리콘밸리 투자자 짐 오닐의 임명을 고려하고 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식품과 의약의 안전을 담당하는 식품의약국장에 투자 극대화를 위해 규제완화를 선호하는 실리콘밸리 투자자를 임명하는 것도 이해상충 인사라는 지적이다.

트럼프는 국토안보부 장관에는 존 켈리(66) 전 남부사령관을 낙점했다. 해병대 4성 장군 출신인 켈리는 카리브해와 중남미 32개국을 담당하는 남부사령관으로 재직하면서 멕시코 국경지대의 안보 취약성에 대해 경고하며 강경한 대처를 주장한 인물이다. 그는 오바마 행정부의 이민정책이 국가안보를 해친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켈리의 국토안보부 장관 지명은 트럼프 행정부 각료 인선에서 3번째 군 출신 인사다. 트럼프의 외교안보 각료들이 군 출신으로 채워지는 데 대해 상원 외교위의 크리스 머피 의원(민주)은 <워싱턴 포스트>를 통해 “군사적 렌즈로 세계의 문제들을 볼 때 우리는 큰 실수를 한다”고 우려했다.


Photo gallery트럼프 당선 후 각국 일간지 반응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