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08일 06시 56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08일 06시 57분 KST

박태환이 쇼트코스 세계선수권 2관왕에 올랐다

TOKYO, JAPAN - NOVEMBER 17:  Park Taehwan of Sauth Korea looks on prior to the Men's 200m Freestyle final during  the 10th Asian Swimming Championships 2016 at the Tokyo Tatsumi International Swimming Center on November 17, 2016 in Tokyo, Japan.  (Photo by Koki Nagahama/Getty Images)
Koki Nagahama via Getty Images
TOKYO, JAPAN - NOVEMBER 17: Park Taehwan of Sauth Korea looks on prior to the Men's 200m Freestyle final during the 10th Asian Swimming Championships 2016 at the Tokyo Tatsumi International Swimming Center on November 17, 2016 in Tokyo, Japan. (Photo by Koki Nagahama/Getty Images)

박태환(27)이 쇼트코스 세계선수권 2관왕에 올랐다.

박태환은 8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윈저 WFCU 센터에서 벌어진 제13회 국제수영연맹(FINA) 쇼트코스(25m) 세계선수권대회 이틀째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1분41초03으로 가장 먼저 터치패드를 찍었다.

라이언 록티(미국)가 2010년 세운 1분41초08을 깬 대회 신기록이다. 전날 자유형 400m에서 3분34초59로 우승하며 한국선수로는 처음으로 쇼트코스 세계선수권대회 정상에 오른 박태환은 이틀 연속 가장 빠르게 물살을 갈랐다.

박태환의 종전 쇼트코스 자유형 200m 최고 기록은 1분42초22(2007년 베를린 FINA 경영월드컵)였다.

쇼트코스 세계선수권대회는 올림픽 규격인 50m 절반인 25m를 왕복하는 대회로 2년 마다 개최된다. 박태환은 2007년 11월 FINA 경영월드컵 시리즈 이후 9년여 만에 쇼트코스 대회에 출전했다.

박태환은 지난달 일본 도쿄에서 열린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는 자유형 100m·200m·400m·1,500m을 모두 제패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