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07일 18시 10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08일 05시 13분 KST

박영선이 '최순실 기억 안 난다'던 김기춘의 기억을 돌아오게 해주었다(영상)

'모른다'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7일 '최순실 국정조사' 2차 청문회에서 가장 많이 한 말이다.

최순실과의 관계를 묻는 의원들의 질의에 100번은 넘게 '모른다'만 반복하더니

드디어 7일 저녁,

'이제와서 최순실을 모른다고 말할 순 없겠다'고 말을 바꿨다.

김 전 실장의 답변을 끌어낸 것은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다.

먼저, 박 의원은 '정윤회 문건에 최순실이 나오지 않아 그 이름을 들어본 적도 없다'는 김 전 실장에게 정윤회 문건 사본을 제시했다.

박영선 의원은 정윤회 문건 사본을 제시하며 문건 첫 문장에 최태민 목사와 최순실 씨 관계가 적시돼 있음을 지적했다.


박 의원이 공개한 '첫 문장' 내용은 '대상자 정윤회 고 최태민 목사의 5녀 최순실의 부(夫(남편))'였다.


정윤회 문건에 최순실이 최태민 씨의 다섯째 딸인 사실이 분명하게 적혀 있는 것이다.


당황한 김기춘 전 실장은 "착각했다. 문건을 본 지가 오래돼서 착각했다"고 항변했다.(노컷뉴스 12월 7일)

'동영상' 증거도 제시했다. 동영상은 '모른다'로 일관하는 김 전 실장의 모습을 보고 디시인사이드 주식갤러리의 한 시민이 제보한 내용으로 전해졌다. 주식갤러리 회원들은 스스로를 '주갤럼'이라고 부른다.

박 의원은 김 전 실장이 최순실을 모른다고 발뺌하자 이번엔 지난 2007년 7월 19일 한나라당 대선후보 검증 청문회 동영상을 청문회장에서 틀었다.


당시 김 전 실장은 박근혜 후보 캠프 법률위원장으로 박근혜 후보자 바로 앞에 앉아 청문회를 지켜봤고, 이 자리에서 패널은 최순실에 대한 루머를 집중적으로 질문했다.


박 의원은 동영상을 튼 뒤 "김기춘 실장이 바로 앞에 있었던 후보검증 청문회다. 그런데 최순실을 몰랐다? 이게 앞뒤가 안맞지 않냐"고 따져물었고 김 전 실장은 그제서야 "저도 이제 나이가 들어서...최순실 이름을 보니까 이제 와서 못들었다고 말할 순 없겠다"고 말을 바꿨다. 그는 그러면서도 "최순실을 알지는 못한다. 접촉은 한 적이 없다"고 계속 주장했다. (뷰스앤뉴스 12월 7일)

결론)

지금 김 전 실장의 주장을 종합하면 '이제 와서 최순실을 모른다고 말할 순 없겠지만, 나는 최순실을 알지 못한다'가 되겠다. 납득할 사람은 많지 않을 것 같다.

Photo gallery '최순실 국정조사' 2차 청문회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