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07일 17시 02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07일 17시 03분 KST

'최순실은 김기춘을 좋아하지 않았다'(영상)

'최순실 국정농단' 파문의 연루자인 차은택 씨는 7일 최순실 씨가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에 대해 "고집이 세다"는 식의 부정적인 표현을 사용했다고 밝혔다.

차 씨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 특위의 2차 청문회에 출석, 이 같이 말하면서 "최 씨가 그런 식의 이야기를 푸념 식으로 한 두 번 했던 것을 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 씨가 김 전 비서실장을 지칭하면서 사실 별로 좋은 이야기를 한 적이 별로 없다"며 "인간적인 부분에 대해서는 별로 좋게 이야기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Photo gallery'최순실 국정조사' 2차 청문회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