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07일 13시 18분 KST

새누리 비박 이혜훈 "탄핵 반대 종용 전화 받았다"

연합뉴스

새누리당 내 대표적인 탄핵 찬성론자인 이혜훈 의원이 탄핵 반대를 종용하는 전화를 받았다고 폭로했다.

노컷뉴스 12월7일 보도에 따르면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비박계 동료 의원들이) 공개가 되면 불법이라기보다 망신이 될 수 있는 사안에 대해 은근히 알고 있다는 식의 전화를 받았다고 이야기하는 것을 들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에 따르면 이 의원은 '탄핵을 무산시키려고 여당 의원들을 상대로 한 협박이나 겁박이 있다는 소문이 돈다'는 질문에 "실제 몇몇 분들은 전화를 받았다"며 "(전화를 받은 복수의 의원이) 굉장히 속상해한다"고 답했다.

이 의원은 자신에게도 '박 대통령 탄핵 반대'를 회유하는 전화가 왔다고 폭로했다. 그는 "협박은 아니었지만 박 대통령을 생각하면 탄핵을 해선 안 되지 않냐는 정도의 언급이었다"고 전했다.

Photo gallery '최순실 국정조사' 2차 청문회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