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07일 12시 39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08일 04시 51분 KST

장제원이 김재열로부터 '장시호 지원 16억은 삼성전자 돈'이라는 답변을 이끌어 내던 순간

연합뉴스

최순실씨의 조카 장시호씨의 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 건네진 16억원은 삼성전자 글로벌마케팅그룹의 결정이었다고 김재열 제일기획 사장이 증언했다.

7일 국회에서 속개된 '최순실 국정조사 특위' 2차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한 김 사장은 장제원 새누리당 의원의 추궁이 이어지자 이 같이 시인했다.

동계스포츠센터는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의 이권을 노리고 최순실씨와 장시호씨가 설립한 법인이라는 의혹을 받고 있다.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은 삼성을 '협박'해 이 센터에 16억원을 후원하도록 강요한 혐의 등으로 구속된 상태다.

장 의원이 김 사장의 답변을 이끌어내는 과정은 꽤 드라마틱했다. 김 사장은 추궁이 이어지자 '삼성과 얘기한 적 없다'던 답변을 번복하고 결국 '삼성전자 글로벌마케팅그룹'이라는 사실을 시인했다.

문제의 16억원을 지원한 주체로 '삼성전자 글로벌마케팅그룹'이 구체적으로 거론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seoul

다음은 해당 질의응답 과정 녹취록 전문이다.

장제원(장) : (...) 자, 그러면 16억 지원을 단독으로 결정했습니까?

김재열(김) : 아닙니다.

장 : 누구와 협의해서 결정했습니까?

김 : 그 때 얘기를 듣고 저와... 저와 같이 일하는 임원 분께...

장 : 임원들? 사장 아래 있는 임원들과 의논했습니까?

김 : 이런 건.. 이런 동계영재센터가 있는데...

장 : 아니, 그러니까, 누구하고 의논했냐고요?

김 : ...

장 : 그 밑에 있는 직원들 하고만 의논하고 삼성그룹의 어떤 사람과도 의논한 적이 없습니까?

김 : 예. 임원에게 검토해보라고 얘기를 전했습니다.

장 : 검토를 어떤, 어느 임원에게 해보라고 얘기를 했습니까?

김 : 저와 같이 일하고 있는...

장 : 누굽니까?

김 : 이영...

장 : 삼성그룹 차원의 누구랑 의논했습니까?

김 : 저...와 같이 제일기획에서 일하고 있는 임원입니다.

장 : 제일기획입니까? (삼성)그룹 차원과 얘기한 적 없습니까?

김 : 네.

장 : 김종 차관. 삼성그룹 김재열 사장과 만날 때 김재열 사장하고 누구하고 나왔습니까?

김종(종) : 어... 지금 검찰 조사중이지만 말씀드리면 그... 제일기획 사장님은 아닙니다.

장 : 누굽니까?

종 : 다른 삼성 직원이 나온 것 같습니다.

장 : 삼성 직원입니까?

종 : 근데 그 당시에...

장 : 잠깐만요. 그룹 차원의 간부입니까?

종 : 아니 지금 저... 원칙적으로 저는 그런 제안을 한 적이 없습니다.

장 : 없습니까? 없어요?

종 : 네.

장 : 김재열 사장. 위증했습니다. 그리고 김재열 사장이 전결할 수 있는 금액이 얼맙니까? 회사에서. 전결 규정이 있습니까? 스포츠 총괄 사장이죠? 맞죠?

김 : 네 맞습니다.

장 : 스포츠 총괄 사장으로서 자기가 결정할 수 있는 전결 금액이 얼맙니까? 전결 규정 있습니까?

김 : 그거는 제가 결정을.. 후원을 결정하지는 않았습니다.

장 : 아니 방금 본인이 김종 차관의, 선의의 말을 듣고 마음의 부담을 느껴서 결정했다고 하지 않았습니까?

김 : ....

장 : 근데, 누가 결정했습니까? 다시 묻겠습니다.

김 : 네 그거를... 그... 동계...영재...센터를...

장 : 아니 그러니까 누가 결정했습니까? 16억 후원을? 위증하지 마세요!

김 : 예...

장 : 누가 결정했습니까?

김 : 정확하...

장 : 누가 결정했어요?

김 : 삼성...전자에서 후원했습니다.

장 : 전자? 전자의 누가 결정했습니까?

김 : 누가... 저 결정했는지는 정확히 모르겠습니...

장 : 김재열 증인. 여기가 그런 자리가 아닙니다. 본인이 전결 권한이 없지 않습니까? 16억 정도의 금액은. 그럼 삼성전자의 누가, 누구에게 보고를 했고, 그것이 미래전략실장입니까? 이재용 부회장입니까? 누굽니까? 삼성전자 누굽니까?

김 : 삼성전자의 글로벌마케팅그룹이라는...

장 : 글로벌마케팅그룹 누가 결정했습니까?

김 : 그... 누가 결정을 했는지는 제가 정확히 모르겠습니다.

장 : 아니 본인이 후원하지 않았습니까 16억을. 본인이 결재 권한을 가지고. 그런데 누구한테 결재를 맡고 이 금액을 결재한 건지도 모릅니까?

김 : 제가 결재를 하거나 한 것은 아니...

장 : 아니 결재가 아니구요, 16억을 허락을 받았을 거 아닙니까. 그죠? 16억을 단독으로 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 지원한 거 아니지 않습니까? 누군가와 의논을 하고 그 사람의 허락을 득하고 16억을 지원하지 않았습니까? 그게 누구냐고요? 군더더기 붙이지 말고, 그게 누굽니까?

김 : 상황을 말씀드리면은 저랑 같이 일하는 임원이 있...

장 : 누굽니까? 임원 누굽니까?

김 : 이영국 상무라고 있습니다.

장 : 이영국 상무는 전결 권한이 얼맙니까?

김 : 아니 이영국 상무에게 이거를 후원을... 후원할 수 있는 데가 있는지 알아보라고 제가 지시를... 얘기를 했습니다.

장 : 그래서 그 16억이라는 돈은 어느 구좌에서, 삼성그룹 기업 중에 어떤 돈에서 나왔습니까? 제일기획입니까?

김 : 아닙니다.

장 : 어딥니까?

김 : 삼성전자입니다.

장 : 삼성전자. 그럼 삼성전자 상무가 결정했습니까?

김 : (짧은 한숨)... 그...

장 : 김재열 사장. 모른다고 뭐라고 하는 거 아닙니다. 젋은 분이 앞으로 창창한데 사업을 계속 해야되는데, 계속 우리 국민이 볼 때 거짓말, 거짓말, 거짓말, 숨기고 숨기고 숨기고 하는 모습입니다. 그러지 마십시오.

김 : ....

장 : 누굽니까?

김 : 정확하게.. 그러니까 어느 부서에서... 삼성전자 글로벌마케팅에서 후원했다는 얘기는 사후보고를 들었습니다.

장 : 아니 본인이 지원해놓고, 본인이 김종 차관으로부터, 김종 차관은 듣지도 못했다고 하지만, 김종 차관으로부터 듣고 그것을 지원을 한 사람이 어느 부서에서 결정했는지도 모릅니까?

김 : ...

장 : 김재열 사장. 위증하지 마십시오. 지금 앞으로 사업을 계속 하셔야 될 분인데 이 위증으로 엄청난 형사적 소추를 받습니다. 누굽니까?

김 : 제가 어느 부서에서 했는지는 아는데...

다만 김 사장은 끝내 '삼성전자 마케팅그룹의 누구'의 결정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Photo gallery'최순실 국정조사' 2차 청문회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