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07일 11시 24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07일 11시 24분 KST

알레포 실상 생중계하던 시리아 소녀가 생존 소식을 알렸다

알레포 내전 소식을 트위터로 생중계하던 7세 소녀 바나 알라베드는 아래 트윗을 마지막으로 종적을 감췄었다. 그녀의 트위터 계정은 비활성화되며 22만 명이 넘는 팔로워들을 걱정하게 했다.

공격받고 있어요. 갈 곳은 없고 1분 1초가 죽음처럼 느껴져요. 우리를 위해 기도해주세요. 안녕.

그러다 지난 6일, 알라베드가 다음 트윗을 통해 생존 소식을 알려왔다.

안녕, 내 친구들. 잘 지내요? 나는 괜찮아요. 엄청난 폭격 속에도 약 없이 점점 괜찮아지고 있어요. 보고 싶어요.

그녀는 정말 다행히도 사라진 지 하루 만에 트위터에 복귀했다. 하지만 지금 이 순간에도 알레포에서의 내전은 이어지고 있다. 부디 이 아이가 안전하기를 기도해본다.

*관련기사

- 트위터로 알레포의 상황을 생중계하던 시리아 소녀의 계정이 삭제됐다

sdf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들어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