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07일 09시 41분 KST

여명숙 전 문화창조본부장이 "박근혜 통령 지시로 해임됐다"고 폭로했다

국회방송/ FACT TV

여명숙 게임물관리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4월 문화창조융합벨트 본부장직을 그만둔 것이 “박근혜 대통령의 지시 때문이었다”고 폭로했다.

여명숙 위원장은 7일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제2차 청문회’에 출석해 문화창조융합벨트 본부장에서 보직 해임 통보를 받은 일에 대한 도종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형식적으로는 사임이지만 실질적으로는 해임”이라고 밝혔다.

여 위원장은 “해임 통보는 당시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했다”며 “표면적으로는 게임물관리위원회 업무 폭증 때문에 되돌아가라는 것이지만, (김 전 장관이) 대통령이 아침에 전화해서 내려보내라고 말했다고 전해줬다”고 말했다.

42

여명숙 게임물관리위원회 위원장이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위 2차 청문회에 출석하기 위해 국회 건물로 들어서고 있다.

여 위원장은 ‘본인이 추측하는 해임 사유는 뭐냐’는 질문에 “제가 ‘점령군처럼 굴어서 일을 못 하겠다는 말이 돈다. 불필요하게 영수증 달라고 하는 것 때문에 일을 못 하는 것 같은데 앞으로 해야 될 일이 많은데 이건 문제가 많다’는 얘기를 김종덕 전 장관이 직접 했고, 제가 일이 절차 없이 진행되는 것에 대해 지속적으로 드린 의견이 결국 무시됐고, 그런 것들에 대해 제가 혹시 반감을 갖거나 일이 또 원하시는 대로 안될까 해서 나가시라고 한 게 아닌가 한다”고 설명했다.

여 위원장은 이어 “차은택 전 본부장이 문화창조융합벨트의 판을 다 짰으며, 수시로 그 판을 건들지 말라는 명령을 상부로부터 들었다”고 말했다.

도종환 의원이 “사업과 관련해 차은택 등이 어떤 혜택을 입었다고 생각하느냐”고 묻자 여 위원장은 “정확히 파악할 시간이 없었지만 종점을 모를 정도다. 내게 주어진 영수증이나 부실한 행정 절차를 검토한 결과 차은택과 김종덕 전 장관, 융합벨트 간부들, 송성각 콘텐츠진흥원장, 청와대 수석들이 한팀으로 움직인 것으로 보인다”며 “그분들이 정확한 내용을 알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도 의원이 “증빙서류나 기획서 없이 일 처리가 가능하냐”고 묻자 여 위원장은 “상상할 수 없는 일이다. 미래부 소속이면서 결재와 보고는 문화부에서 이뤄지고, ‘책임’이 언급될 때만 ‘우리는 미래부 소속’이라는 해괴한 답변이 돌아왔다”고 답했다.

여 위원장은 이어 “금액은 비교가 어렵지만 이는 문화판 4대강에 버금가는 비리다. 문화융성, 국가 브랜드와 자존심이 걸린 국책 사업에서 한 국가의 정신이 난도질당한 셈”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