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07일 06시 48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07일 06시 48분 KST

與 비주류가 '탄핵안서 세월호 제외'를 촉구하다

연합뉴스

새누리당 비주류 회의체인 비상시국위원회는 7일 야권이 발의한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에 포함된 '세월호 7시간' 관련 대목을 삭제해달라고 사실상 요청했다.

비상시국위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회의를 열어 '탄핵안의 내용은 검찰에서 발표한 공소장을 중심으로 현재까지 명확히 확인된 것만 정리돼야 한다'는 결론을 내리고 이를 야권 3당에 전달했다고 대변인 격인 황영철 의원이 전했다.

황 의원은 "지금 새누리당 내에서 '세월호안'이 포함되느냐 안 되느냐에 따라 찬반이 갈리는 의원들이 확인되고 있다"면서 "탄핵안 가결이 우리가 관철해야 할 소중한 국민의 뜻이라면 이 문제에 대해 야당이 숙고해주기를 진심으로 요청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는 공식적 요구는 아니고 최대한 노력해주기 바란다는 것"이라며 "이것이 탄핵 동참의 조건은 전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더불어민주당 최대 주주인 문재인 전 대표에 대해 "이번 탄핵안이 통과되지 않는다면 정계를 은퇴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또 "야당이 진정으로 탄핵안을 통과시킬 의지가 있다면 불필요한 다른 논쟁보다는 탄핵안 가결에 모든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비주류의 이 같은 입장은 '세월호 7시간' 부분을 제외해야만 탄핵안 가결에 필요한 새누리당 의원들의 찬성표를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경고음을 야당에 보낸 것으로 해석된다.

황 의원은 문 전 대표에 대해 "탄핵안 통과 여부보다는 '대통령 되기 놀음'에 빠져있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게 한다"면서 "문 전 대표가 탄핵통과 이후 대통령 하야까지 언급하는 것은 국민을 다시 대권 놀음의 수단으로 이용하려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런 초헌법적 발상으로 국가와 국민을 혼란케 하는 사람은 대통령이 되더라도 (지금과) 똑같은 결과를 초래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황 의원은 현재 비주류 가운데 탄핵안에 찬성하는 의원 숫자가 29명을 넘는다고 밝혔다.

Photo gallery 헌정 사상 최대 촛불집회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