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07일 06시 34분 KST

고영태가 "모욕적인 말을 하고 직원들을 사람 취급 안 해서" 최순실을 싫어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최순실 씨의 측근으로 알려진 고영태 씨는 7일 최씨와의 관계에 대해 "최씨가 2년 전부터 모욕적인 말을 하고, 밑의 직원들에 대해 사람 취급 안 하는 행위를 많이 해서 좀 (싫어한다)"고 말했다.

고씨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게이트' 진상규명 국조 특위 청문회에 출석해 새누리당 이완영 의원이 "최씨를 존경하고 좋아하냐"고 묻자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최씨를 알게 된 경위에 대해서는 "빌로밀로라는 가방회사를 운영하고 있을 때 지인에게 연락이 와 가방을 보여주러 가면서 만났다"고 했다.

최씨의 측근이 아니냐는 질문에는 "더블루케이에 직원으로 있었지 측근이라는 것은 사실무근"이라고 했다.

"왜 최씨에게 차은택 감독을 소개했느냐"는 질문에는 "최씨가 광고에 대해 잘 아는 사람을 소개시켜 달라고 했고, 차씨의 직원 가운데 친한 동생이 있어서 소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최씨와의 관계가 차 감독 때문에 소원해졌고, 이 때문에 앙심을 품은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전혀 사실과 다르다"고 했다.

대신 "2014년 말께 차 감독이 광고에서 미흡하다는 판단을 하고서 잘못 소개했다는 생각을 가졌다"고 말했다.

고씨는 "최씨가 연설문을 고치는 것을 좋아한다는 말을 했냐"고 하자 "좋아한다는 말은 하지 않았다. 연설문을 고치는 것 같다고 얘기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2015년 초에 TV조선을 찾아간 적이 있다. 대통령 순방일정이나, 차은택의 기업 자료, CCTV 자료 등 여러 가지를 가져갔다"고 말했다.


Photo gallery'최순실 국정조사' 2차 청문회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