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07일 05시 32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07일 05시 34분 KST

삼성이 미래전략실 해체에 곧 착수한다

연합뉴스

삼성이 이재용 부회장의 공언대로 그룹 컨트롤타워인 미래전략실 해체를 위한 기능 재편 작업에 곧 착수할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 내부적으로는 미래전략실을 축소해 그룹 주력인 삼성전자 하부조직으로 흡수 통합하는 방식, 그룹 전반의 경영현안과 리스크 관리를 맡을 위원회 형태의 별도 조직으로 재편하는 방식 등이 다양하게 논의될 전망이다.

특히 청문회에서 대외로비, 오너일가의 경영승계 기획 등이 지적된 만큼 이런 문제와 관련된 조직부터 수술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7일 삼성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전날 최순실 국정농단 국정조사 1차 청문회에서 "국민에게 부정적인 인식이 있다면 (미래전략실을) 없애겠다"고 밝혔다.

삼성 관계자는 "어제 처음 공식적으로 언급이 나왔기 때문에 현재 검토가 이뤄진 것은 전혀 없는 상태"라면서 "미래전략실을 어떤 방식을 통해 해체할지, 또는 재편의 방향성 등은 정해진 게 없다"고 전했다.

samsung

삼성 미래전략실은 1959년 이병철 창업주 시절 회장 비서실에서 출발해 1998년 IMF 외환위기 당시 그룹 구조조정본부(구조본), 2006년 전략기획실, 2010년 현재의 미래전략실로 명칭을 바꿔가며 60년 가까이 명맥을 유지해왔다.

미래전략실은 전략팀, 기획팀, 인사지원팀, 법무팀, 커뮤니케이션팀, 경영진단팀, 금융일류화지원팀 등의 편제로 이뤄져 있으며, 각 계열사에서 파견된 약 200명의 임원과 고참급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삼성은 우선 미래전략실에서 기업의 고유 기능으로 갖고 있는 계열사간 업무조정, 경영진단, 채용, 인수합병(M&A) 기능 등은 어떤 형태로든 유지해야 할 것으로 보고 있다.

재계의 한 인사는 "국회, 정부, 지자체, 업종단체, 시민단체 등을 상대하는 기업의 대관업무를 모두 비정상적인 로비 활동으로 치부할 수는 없지만, 삼성의 경우 최순실 사태와 관련해 집중적인 비난을 받은 만큼 상당한 수준으로 조직을 개혁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