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07일 06시 49분 KST

'공항장애'가 갑자기 '힙'한 단어가 된 이유(트윗)

7일 오전 11시 현재 트위터 코리아의 실시간 트렌드에서 가장 '힙'한 단어는 다음과 같다.

1

'공항장애'?

정체를 알 수 없는 단어다.

'최순실 국정농단',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로 불리는 사건의 주인공이자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실세로 지목된 최순실씨가 겪고 있다는 병인 '공황장애'라면 모를까, 공항장애는 대체 어디서 튀어나온 말일까?

1

바로 최순실씨로부터다.

7일 오전, 국회에서 '최순실 국정농단'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청문회가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핵심 증인인 최순실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우병우 전 민정수석, 정호성 전 부속비서관 등은 불참했다.

이날 자리에 참석한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은 "최순실은 청문회 불출석 사유서에 공황장애를 이유로 들었는데, 공황장애 사실을 믿기 어렵다"고 말했다. 여기엔 세 가지 이유가 있었다.

1. "12월 5일, 최순실 본인이 쓴 사유서명서를 보면 글씨가 정서적 장애가 있는 사람이 쓴 것이라고 보기 어렵다. 너무 또박또박 정확하다."

2. "이 사건 관련된 내용을 모두 검토했다는 것에서 공황장애가 없다는 걸 보여준 셈이다."

3. "본인이 '공황장애' 뜻을 모르는 것 같다. '공항장애'라고 썼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최순실씨는 지난달 1일 서울구치소에 수감된 이후 의약품을 전혀 들여오지 않았다. 안종범 전 청와대정책조정수석이 60일분의 공황장애 처방약 등 여러 의약품을 반입한 것과는 대조되는 모습이다. 물론 공황장애 말고 '공항장애' 약과 치료는 받고 있을 수도 있다.

그렇게 '공항장애'는 최순실씨로 인해 트위터에서 갑자기 '힙'한 단어가 됐다. 아래는 이에 대한 트위터리안들의 반응이다.

* 관련기사

- 전 세계의 공항에서 비행기를 모은 채 찍은 '에어 포트레이트' (사진)

nara japan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이동합니다.

Photo gallery'최순실 국정조사' 2차 청문회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