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06일 18시 16분 KST

최순실 없는 '최순실 청문회'가 열린다 : 김기춘은 출석한다

연합뉴스

국회 '최순실 게이트' 진상 규명을 위한 국회 국정조사 특위가 7일 국회에서 두 번째 청문회를 연다.

핵심증인 대부분이 불출석 입장을 보였지만,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은 참석하겠다는 뜻을 특위에 밝혔다.

6일 재벌 총수들이 출석한 1차 청문회에서 미르·K스포츠재단 강제모금 의혹이나 삼성물산 합병 의혹 등을 추궁한 특위는 7일에는 최순실 씨 일가의 국정농단 의혹을 집중적으로 파헤칠 예정이다.

특히 최씨 일가가 박 대통령의 권한을 악용해 부당한 혜택을 받았는지, 대통령의 연설문이나 국무회의 의사결정, 공직 인사 등에 관여했는지를 두고 여야 의원들의 공세가 쏟아질 것으로 보인다.

또 최씨 주변 인사들이 문화·예술·체육계에서 부적절한 이득을 챙겼는지도 도마 위에 오를 전망이다.

여기에 김 전 비서실장이 출석 의사를 밝히면서 질문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특위는 김 전 실장에게 직접 출석요구서를 전달했고, 김 전 실장 측에게 전화통화를 거쳐 출석 의사를 확인했다.

김영한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비망록에 김 전 비서실장이 세월호 참사 수습과정이나 국정교과서 추진 과정 등에 영향력을 행사한 정황이 담겨 있어 논란이 될 전망이다.

차은택 광고 감독, 최순실 씨의 최측근인 고영태 씨,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 등도 출석 의사를 밝혔다.

그러나 '비선실세'로 지목된 장본인인 최씨를 비롯해 언니인 최순득 씨, 순득 씨의 딸인 장시호 씨 등 핵심 증인들이 대거 건강 상의 이유를 들어 불출석 입장을 밝혔다.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소위 '문고리 3인방'으로 불리는 정호성, 안봉근, 이재만 전 청와대 비서관, 이성한 미르재단 전 사무총장, 박원오 전 승마 국가대표 감독 등도 불출석 사유서를 냈다.

최씨의 딸 정유라 씨는 행방이 파악되지 않고 있으며,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나 그의 장모인 김장자 씨의 경우에도 집과 자택에 출석요구서를 두고 왔으나 출석 여부는 확실치 않다.

특위는 증인들이 불출석할 경우에는 동행명령장을 발부하는 등 엄중한 조치를 취하겠다는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