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06일 14시 52분 KST

안철수 "부패세력, 새누리당 연대 없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는 6일 "새누리당과의 연대는 없다"며 "부패세력과의 연대는 절대로 하지 않겠다고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천명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일각에서 계속 국민의당과 새누리당의 연대를 말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지금 대한민국에서 진행되고 있는 위대한 시민혁명의 요구는 부패·기득권 체제를 청산하고 정의와 상식의 나라를 만들라는 것"이라며 "국민의당이 앞장서서 그 길을 가야 한다. 정치적 유불리를 떠나 국민이 요구하는 정의로운 그 길을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42

이어 안 전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은 퇴진일정을 정할 자격이 없다"면서 "새누리당은 헌법과 법률을 위반한 박 대통령의 공범으로 질서있는 퇴진은 이미 시효가 다했다"고 말했다.

또한, "지난주 새누리당에서 당론으로 채택한 4월 퇴진은 임기 단축이 아니라 임기 연장으로, 지난 3일 232만 명의 국민이 요구한 것은 즉각 퇴진 아니면 탄핵"이라며 "이제 다른 길은 없다. 박 대통령이 앞으로 4차 담화를 통해서 무슨 이야기를 하더라도 즉각 하야선언이 아닌 이상 그 말을 신뢰할 국민은 더 이상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새누리당이 탄핵에 참여해야 하는 것은 국회의원으로서의 당연한 의무"라면서 "헌법을 위반한 대통령을 탄핵하지 않는 것은 국회의원의 직무유기"라고 강조했다.

안 전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의 탄핵촉구 집회에서 "새누리당 의원들께 호소한다. 국민과 역사 앞에 참회하는 심정으로 꼭 투표에 동참해 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특히 "만에 하나 탄핵안이 가결되지 못한다면 광화문의 촛불이 횃불이 돼 여의도를 태울 것"이라며 "헌법을 파괴한 대통령을 탄핵하지 못하는 국회는 존재가치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하루하루가 갈수록 어쩌면 회복하기 힘든 지경으로 갈 지도 모른다"면서 "경제 상황, 외교안보 상황 모두 다 어렵다. 하루라도 빨리 박 대통령이 자리에서 물러나는 것이 대한민국이 다시 회복할 수 있는 길"이라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