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06일 10시 13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06일 10시 18분 KST

윤석근 일성신약 대표, "삼성물산이 국민연금은 합병에 찬성하기로 얘기가 다 됐다고 말했다"

Jay Y. Lee, co-vice chairman of Samsung Electronics Co., takes a drink during a parliamentary hearing at the National Assembly in Seoul, South Korea, on Tuesday, Dec. 6, 2016. Lee, the de-facto head of Samsung, became the focus of the hearing of South Korea's top tycoons in connection with a widening influence-peddling scandal that may cost the country's president her job. Photographer: SeongJoon Cho/Bloomberg via Getty Images
Bloomberg via Getty Images
Jay Y. Lee, co-vice chairman of Samsung Electronics Co., takes a drink during a parliamentary hearing at the National Assembly in Seoul, South Korea, on Tuesday, Dec. 6, 2016. Lee, the de-facto head of Samsung, became the focus of the hearing of South Korea's top tycoons in connection with a widening influence-peddling scandal that may cost the country's president her job. Photographer: SeongJoon Cho/Bloomberg via Getty Images

6일 '최순실 국정조사' 1차 청문회에 참고인으로 출석한 윤석근 일성신약 대표가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당시 삼성물산 측이 "(국민)연금은 (찬성하기로 얘기가) 다 됐다고 말했다"고 증언했다.

윤 대표는 이날 청문회에서 관련 질의를 받고 "직접적으로 압력 받은 것은 없고 삼성물산에서 계속 설득을 당했다. 5번 정도 만나서 찬성해 달라고 지속적으로 설득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일성신약은 두 회사 합병 당시 삼성물산 지분 2.11%를 보유하고 있던 소액주주로, 합병에 반대표를 던진 곳이다.

그는 "7월 10일 내 기억에 국민연금에서 투자위원회를 연 날이다. 그 전날도 관계자와 만났다"며 "만약 (최대주주인 국민)연금에서 (합병에) 반대하면 내 찬성이 무슨 소용 있겠냐고 물었더니 연금은 (찬성하기로 얘기가) 다 됐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그래서 다시 물어봤다. 찬성의 의미냐고 했더니 그렇다고 했다"는 것.

national pension service korea

검찰 '최순실 특별수사본부'는 최근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과정에서 국민연금공단이 찬성표를 던진 경위에 대한 수사에 착수한 바 있다.

지난해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당시 국민연금공단은 석연치 않은 과정을 거쳐 찬성표를 던져 논란을 불렀다. 합병 이후 국민연금은 보유 주식 가치 하락으로 수백~수천억원의 손실을 본 것으 집계되고 있다.

이 합병으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경영권 승계 비용을 최대 8조원 가량 절약한 것으로 추산된다.

일성신약은 당시 합병이 불공정하다고 주장했으며 결국 반대표를 던졌다. 이후 합병이 성사된 이후에는 합병무효소송을 내기도 했다.


Photo gallery 최순실 국정조사 1차 청문회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