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06일 10시 13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06일 10시 15분 KST

국민 76.8%는 박근혜 대통령의 즉각퇴진과 탄핵을 원하고 있다

People chant slogans during a protest calling for South Korean President Park Geun-hye to step down in central Seoul, South Korea, December 3, 2016. The signs read: "Arrest Park Geun-hye".  REUTERS/Kim Hong-Ji     TPX IMAGES OF THE DAY
Kim Hong-Ji / Reuters
People chant slogans during a protest calling for South Korean President Park Geun-hye to step down in central Seoul, South Korea, December 3, 2016. The signs read: "Arrest Park Geun-hye". REUTERS/Kim Hong-Ji TPX IMAGES OF THE DAY

박근혜 대통령이 이른바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에 책임을 지고 즉각 퇴진하거나 탄핵돼야 한다고 생각하는 국민이 80%에 가까운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서울대 사회발전연구소에 따르면 연구소가 3∼4일 서울·경기와 6대 광역시에 사는 15∼69세 1천명을 대상으로 국정농단 사태에 대한 향후 정치 일정 의견을 온라인 여론조사를 통해 물은 결과, 응답자의 62.4%가 '박근혜 대통령이 즉각 퇴진해야한다"고 답했다.

'국회에서의 탄핵가결과 헌법재판소의 심리'라는 응답은 14.4%로 그 다음을 차지했고, 박 대통령이 3차 대국민담화에서 밝힌 '국회가 정하는 시기와 절차에 따른 질서 있는 퇴진'은 13.1%에 그쳤다.

south korea

'질서 있는 퇴진' 응답자 중에서도 퇴진 시기에 대해서는 의견이 갈렸다. 55.7%가 4월을, 28.2%가 1월을, 16.0%가 다른 시기를 꼽았다.

국정농단 사태의 책임 소재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76.7%가 압도적으로 박근혜 대통령에게 책임이 있다고 봤다. 최순실 일가(10.2%), 청와대 참모진(2.5%)·친박계 새누리당(2.5%) 등이 뒤를 이었다.

최순실 사태 이후 새누리당이 지지자 이탈 측면에서 가장 많은 피해를 봤지만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도 지지자가 줄어든 모습을 보였다. 부동층이 늘고 정치권에 대한 불신이 늘었다는 지적이 나온다.

국정농단 사태 이전과 이후 지지정당을 유지한 그룹은 새누리당이 32.0%에 그쳐 68%가 지지를 거둔것으로 조사됐다. 더불어민주당은 71.2%로 가장 높았고 국민의당은 47.9%였다.

이전 새누리당 지지자의 53.3%는 '지지정당 없음'을 택했고 더불어민주당으로 6.6%, 국민의당으로 3.3%가 이탈했다. 이전 국민의당 지지자의 31.5%가 '지지정당 없음'을 택했고 정의당 이탈이 9.6%, 더불어민주당 이탈이 6.8%였다.

전체 응답자 26.2%가 촛불집회 참여 경험이 있다고 답했으며 더불어민주당 지지자의 참여비율이 25.6%로 가장 높았고, 더불어민주당 이탈자(12.6%)에 못지 않게 새누리당 이탈자(10.7%)의 참여 비율이 높았다.

참여 연령별로는 20대(27.1%), 40대(23.3%), 30대(17.9%) 순이었고 월 평균 가구 소득은 300만원 이상 가구가 76.0%, 대졸 이상이 68.3%였다.

현 상황과 관련한 각 기관 신뢰도는 검찰(9.1%), 특검(26.3%), 새누리당(2.3%), 더불어민주당(14.9%), 국민의당(7.4%) 등으로 나타났다.

이날 오후 '탄핵 정국. 국가위기, 어떻게 건널까'를 주제로 열린 제2회 서울대 국가정책포럼에서는 설문조사 내용 발표에 뒤이어 위기를 타개할 수 있는 정책대안을 논의했다.

송석윤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대통령의 탄핵과 사임은 양자택일의 문제가 아니며 탄핵소추와 동시에 사임을 요구할 수 있다"며 "장기적인 국정공백을 막고 과도기를 최소화하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본격적인 헌법개정 논의는 새 정부 출범, 정착 이후에도 늦지 않다"며 "대선 전에 제왕적 대통령제 폐해를 없애기 위해 제도적 개선방안을 마련하고 국민과 정부를 매개하는 각종 단체의 역할을 활성화해야 할 것"이라고 제언했다.

국가정책포럼 조직위원장인 송호근 사회학과 교수는 "한국전쟁 이후 유례없는 위기로 빠져들고 있다"며 "국민과 정치권 모두가 혼란비용을 최소화하고 국가와 사회의 공공 이익을 훼손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합의하고 지켜가야 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