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06일 06시 19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06일 07시 06분 KST

이승철 전경련 부회장, "(미르·K스포츠재단 모금) 청와대 지시와 요청 거절하기 어려웠다"

연합뉴스

미르재단·K스포츠재단 기금 모금에 주도적으로 개입한 의혹을 받고 있는 이승철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상근부회장이 "그 당시 청와대의 지시와 요청을 거절하기 어려웠다"고 말했다. 그는 의혹이 불거진 초반에는 기업들이 '자발적으로 냈다'고 수차례 강조한 바 있다.

이 부회장은 6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조사' 1차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이 답했다.

그는 '과거 정부의 기업 모금 사례와 이번 사례의 차이점'을 묻는 질문에는 "청와대가 여러가지 세세하게 관여했다는 게 차이점"이라고 답했다. 청와대의 지시에 따른 강제 모금이었다는 사실을 시인한 것이다.

허창수 전경련 회장 역시 "청와대의 요청을 거절하기 어려웠다"고 말했다. 최태원 SK회장도 "전경련 회장께서 말씀하신대로 기업별로 할당을 받아서 그 할당한 액수만큼 낸 것으로 사후에 제가 알고있다"고 답했다.

이날 증인으로 출석한 대기업 총수들은 청와대의 미르·K스포츠재단 기금 출연 요청에 대해 '거절하기 어려운 요청이 있어서 냈지만 그에 대한 대가를 바라지는 않았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Photo gallery '최순실 국정조사' 1차 청문회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