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06일 04시 18분 KST

[어저께TV] '비정상' 서유리, 세금 사이다 발언 '시원합니다'

서유리가 소신 발언으로 시청자들의 속을 긁어줬다. 평소 자신에 대한 악플에 댓글까지 단다고 밝힌 서유리. 가족까지 건드린 악플러들을 고소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서유리는 국민 세금으로 장난치는 정치인들에게 일침을 가하는 발언까지 했다.

5일 방송된 JTBC '비정상 회담'에는 성우이자 방송인 서유리가 출연했다. 서유리는 "할 말 다하는 나, 비정상인가'를 안건으로 상정했다.

1

서유리는 "나에 대한 악플에도 댓글을 단다. 댓글들을 분류해 폴더까지 만든다"고 말했다. 이어 서유리는 "웬만한 악플은 그냥 넘기는 편인데, 얼마 전 엄마 사진으로 성적인 발언을 한 악플러가 있어 고소했다"고 밝혔다.

서유리는 직장 생활을 하며 소신 발언으로 피해를 본 경험을 이야기하며 "성우 시절, 회사에서 회사 일이니 적은 페이로 일을 하자고 해서 그렇게 했다. 너무 적은 돈이라 다음에는 더 챙겨달라고 했다. 하지만 다음 번에도 그 돈으로 일을 시키더라. 그래서 팀장에게 항의했더니 2개월 동안 일이 없었다. 사무실에서 전화만 받았다"고 말했다.

이날 서유리는 "한국에서 연예인들은 소신 발언을 하기 어려운 분위기다. 그래서 뒤에서 이야기하거나 돌려서 이야기하는 경우가 많다"고 사회적 분위기에 대해 말했다.

서유리는 하고 싶은 소신 발언이 있으면 하라는 MC들의 말에 "우리가 세금을 많이 내는 편이다. 그 세금이 아깝지 않은 나라가 왔으면 좋겠다"고 사이다 발언을 해 박수를 받았다.

평소 당당한 모습때문에 오해를 많이 받기도 하는 서유리. 하지만 그런 모습을 응원하는 시청자들이 더 많다. 앞으로도 당당하게 사시기를 응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