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05일 17시 46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05일 17시 46분 KST

청와대 경호실은 최순실과 차은택을 대통령 '보안손님'으로 분류했다

이영석 대통령 경호실 차장은 5일 최순실 씨와 차은택 씨가 대통령의 사생활과 관련된 '보안손님'으로 분류돼 있다고 밝혔다.

이 차장은 이날 '최순실 게이트' 진상조사를 위한 국정조사 특위의 청와대 기관보고에 출석,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이 "차 씨가 일주일에 서너 번씩 늦은 밤 청와대에 갔다 온 적이 있다고 했다. 차 씨와 최 씨 모두 보안손님이 맞느냐"고 묻자 "네, 보안손님이다"라고 답했다.

박 의원이 "보안손님의 경우 제2부속실의 안봉근 전 비서관이 특별히 대통령의 사생활과 관련해 보안을 요구하는 외부 민간인 명단을 적어서 경호실 차장과 경호실장, 경호실에 전달했다는 데 맞느냐"는 질문에 이 차장은 "경호실에서 명단을 줘서…"라고 답했다.

박 의원이 "어쨌든 안 전 비서관이 이를 관장하는 게 맞느냐"고 묻자, 이 차장은 "그건 부속실에서 누가 담당하는지 모르겠지만…"이라고 말끝을 흐리면서 "청와대와 관저에 들어오는 인원에 대해서는 매뉴얼에 따라 안전조치를 한다"고 말했다.

이 차장은 민주당 김한정 의원이 "최 씨가 청와대에 출입했다는 것을 모르는 것이냐, 아는데 대답을 못하는 것이냐"고 묻자 "최 씨가 누구인지는 언론을 보고 알았다"면서 "저희는 (부속실에서) 신원을 알려주지 않으면 최순실인지 누군지 정확히 알 수 없다"면서 고 강조했다.

이어 이 차장은 박 의원이 "경호 사각지대가 발생한 것 아니냐"고 묻자 "사전에 협조가 돼서 오기 때문에 저희가 그렇게…"라고 말했다.

그러자 박 의원이 "대통령이 너무 아끼는 사람들이니, 이 사람들은 대통령에게 위해를 가할 수 없다는 생각을 경호실이 한 것 아니냐"고 질책했고, 이 차장은 "검색은 매뉴얼에 따라 하니, 안전조치를 해서 출입을 시킨다"고 말했다.

앞서 이 차장은 새누리당 황영철 의원이 "사적으로 출입하는 사람에 대해서도 관리를 하느냐"고 질의한 데 대해 "그것은 보안사항이라서 하지 않는다"면서 "보안손님에 대해서는 보고를 못 받을 수도 있다"고 답했다.

외부 인사가 의료 장비를 가지고 청와대 관저를 출입했다는 의혹도 함께 제기됐다.

국민의당 김경진 의원은 이 차장을 향해 "의료장비를 들고 관저로 들어간 익명의 사람이 있다고 말하지 않았나"라고 했지만, 이 차장은 답하지 않았다. 김상만씨 등 청와대 출장진료 의혹을 받고 있는 외부인이 보안손님으로 관저에 출입 가능했다는 지적이다. 하지만 이 차장은 김상만씨는 자문의라서 '보안손님'으로 분류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