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
2016년 12월 05일 15시 57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05일 16시 20분 KST

신주평이 정유라 관련 각종 의혹을 해명했다(동영상)

최순실의 딸 정유라의 남편으로 알려진 신주평이 '채널 A 종합뉴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각종 의혹에 대해 입을 열었다.

신주평은 5일 채널 A에 지난 2014년 12월 "아이를 얼떨결에 가지게 된 후부터 동거를 시작하게" 됐다며, 함께 독일에서 지내다 지난 4월 "잦은 트러블"로 인해 결별했다고 밝혔다.

sdf

신 씨는 이어 본인이 휴대폰 판매자나 나이트클럽 호객꾼이라는 루머에 대해서는 "나이트클럽에 한 번도 가본 적 없"고, "통신업체에서 잠깐 일했던 것"이라며 해명했다. 또한, 군 복무 특혜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며, "조만간 정정당당하게 들어갈 예정"이라고 채널 A에 전했다.

신주평은 현재 "상대 변호사 만나면서 [아이 관련해] 조율하고 있다"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한편, 중앙일보에 의하면 정유라와 아들로 추정되는 아이는 지난 6월 최순실이 매입한 독일 호텔의 개업 행사에서 포착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