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05일 13시 19분 KST

새누리당이 '9일 탄핵 표결'을 자유 투표에 맡기기로 결정했다

연합뉴스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는 5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처리를 위한 국회 본회의가 오는 9일 예정대로 열릴 경우 소속 의원들이 당론이 아닌 자유의사에 따라 투표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또 당내 비주류로 구성된 비상시국위원회가 박 대통령의 입장 표명과 무관하게 여야 합의가 없을 경우 탄핵안 표결에 참여하기로 전날 방침을 정함에 따라 당론을 재논의하겠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이정현 대표와 면담한 뒤 기자들과 만나 "만일 오는 9일 예정대로 탄핵 절차에 돌입하게 되면 우리 당 의원들도 다 참여해서 개개인이 헌법기관인 만큼 양심에 따라 투표하는 게 좋다는 게 저의 일관된 생각"이라고 말했다.

42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

그러면서 '이정현 대표도 이에 동의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동의했다"고 확인했다.

이어 그는 "여당 비주류 의원들과 야당 의원들이 확고하게 (9일 본회의 표결) 일정을 향해 달려가는 상황이기 때문에 야당과의 대화가 어렵다"면서 "'내년 4월 대통령 사퇴, 6월 조기 대선' 문제를 놓고 여야간 논의가 진행되기는 어려운 국면"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내년 4월 퇴진·6월 대선) 당론이 바뀌는 것이냐'는 질문에 "당론이 유지되기가 많이 어려운 상황이 아니냐"고 강조했다.

한편, 정 원내대표는 '예산국회 및 거국중립내각 구성 논의 마무리 이후 사퇴하겠다'는 자신의 기존 입장과 관련, "한달 전부터 그런 입장을 밝혔기 때문에 그 약속을 지키고 싶다"면서 "내일 의원총회에서 이야기할 것"이라고 말했다.